현대차, 국립현대미술관과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
현대차, 국립현대미술관과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9.07.02 15: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젝트 해시태그’ 진행…2인 이상 팀 구성해 참여 가능
5년간 매년 2팀씩 총 10팀 선정…지원금 3000만원 등 제공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 포스터. (사진=현대자동차)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 포스터.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국립현대미술관(MMCA)과 함께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후원을 통해 국내 문화예술계 저변 확대에 나선다.

현대차는 국립현대미술관과 함께 국내 예술계를 이끌어갈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발굴하는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를 새롭게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현대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의 장기 후원 파트너십의 일환으로 2년간의 준비 과정을 거쳐 탄생한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장르의 제약이 없는 협업 형태의 신개념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 프로그램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4년부터 이어온 국내 중진 작가 후원 프로그램 ‘MMCA 현대차 시리즈’와 함께 이번 프로젝트 해시태그를 진행하며 국내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이 세계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국내 문화예술계의 저변 확대와 지속적 발전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공모 명칭인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샵(#), 우물 정(井), SNS 언어, 검색 기호 등 국가나 세대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되고 사용되는 특수기호를 활용해 여러 영역의 유망주를 선발해 이들이 국제적으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뜻을 담았다.

본 프로젝트에는 시각 예술부터 건축, 엔지니어링, 사운드, 디자인, 무용, 영화 등 다양한 문화예술 영역의 작가, 기획자, 연구자들이 2인 이상의 팀을 구성해 참여할 수 있다.

현대차는 프로젝트 해시태그가 한국 미래 예술의 차세대 개방형 플랫폼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앞으로 5년간 매년 2팀, 총 10팀을 선정해 각 팀에게 창작 지원금 3000만원과 창작 공간을 제공하며 프로젝트 결과물을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전시할 수 있는 쇼케이스 개최 기회를 지원한다.

또 해외 유수의 미술 기관·전문가들과의 교류와 멘토링 기회를 마련해 국내 유망 작가들이 글로벌 미술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첫 공모 모집은 2일부터 오는 22일까지 3주간 진행되며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와 프로젝트 해시태그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 접수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올해 국립현대미술관 50주년을 맞이해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이 진취적이면서 실험적인 예술적 시도들을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신개념 공모 프로그램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프로젝트 해시태그(#)가 MMCA 현대차 시리즈와 함께 국내 예술계 후원의 청사진을 제시해주는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