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중고폰 수거 서비스' 도입…KT·리폰과 협업
CU '중고폰 수거 서비스' 도입…KT·리폰과 협업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7.02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용 앱 통해 접수 후 CU 편의점택배 기기에 코드 입력…포렌식센터서 개인정보 삭제
중고폰 셀프테스트 판매 서비스도 일부 점포서 운영
CU가 중고폰 수거 서비스를 도입했다.(사진=BGF리테일)
CU가 중고폰 수거 서비스를 도입했다.(사진=BGF리테일)

CU가 KT, 중고 스마트폰 O2O 유통 서비스 업체인 리폰과 손잡고 ‘중고폰 수거 서비스’를 2일부터 시작한다.

‘중고폰 수거 서비스’는 중고폰 업체를 방문해야 하는 번거로움이나 판매과정에서 발생하는 택배요금 부담과 훼손 우려, 개인정보 유출 등의 불편을 개선하는 데 주안점을 둔 것으로 CU가 중고폰 판매를 원하는 소비자의 접수 창구 역할을 한다.

이용 방법도 간편하다. 소비자가 리폰 홈페이지나 전용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판매접수를 하고 받은 접수코드를 CU 편의점택배 기기에 입력하기만 하면 배송할 주소지가 자동으로 연동된다. 배송비는 착불로 소비자가 부담할 금액이 없다.

특히 리폰으로 배송된 중고폰은 고려대 디지털 포렌식센터에서 개발한 최첨단 솔루션을 통해 개인정보가 100% 삭제되며, 이를 증명하는 인증서도 앱으로 발행해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를 없앴다.

해당 서비스는 기존 택배 서비스를 제공하는 CU라면 전국 어디서든 이용 가능하다.

서울지역 일부 점포에서는 ‘중고폰 셀프테스트 판매 서비스’도 만나볼 수 있다. 이는 소비자가 직접 점포에서 간단한 성능 테스트를 마친 후 상품을 리폰으로 발송하는 방식이다.

‘중고폰 셀프테스트 판매 서비스’를 선택하면 예상 판매가의 40~50%가 소비자에게 선지급되며 배송에 필요한 택배상자, 에어캡, 강화비닐 등 포장재 일체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CU는 소비자가 직접 성능테스트를 하는 과정에서 개인정보 유출의 위험이 없도록 점포에 KT의 보안망과 전용 WIFI 장비를 별도로 설치했다.

CU가 이처럼 온라인 서비스 업체와 제휴해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은 편의점이 소비자의 가장 가까운 곳에서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라이프 플랫폼으로 자리매김 했기 때문이다.

김지회 BGF리테일 생활서비스팀 MD는 “중고폰 수거 서비스가 고객들에게는 새로운 편의를 제공하고 제휴사와 가맹점에는 새로운 매출원으로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CU는 전국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다양한 업체과 협업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가맹점의 매출 향상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