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2019 찻사발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문경 ‘2019 찻사발축제’ 평가보고회 개최
  • 김병식 기자
  • 승인 2019.06.3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객 21% 증가…소비 지출 경제효과 113억여원
(사진=문경시)
(사진=문경시)

경북 문경시는 지난 28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고윤환 시장, 오정택 축제추진위원장, 추진위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문경찻사발축제 평가보고회’를 개최했다고 30일 밝혔다.

‘쉬고, 담고, 거닐다’라는 주제로 개최한 이번 축제는 명칭에서 ‘전통’을 배재하는 등 즐기는 축제, 젊은 축제로의 지향을 바탕으로 축제 자생력 강화를 위해 개막식·신북천 행사를 폐지했으며, 읍면동의 날 폐지, 공무원 인력동원 최소화하여 운영해 지난해 대비 축제 방문객 수가 21% 증가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또한, 축제의 주인공인 도예인의 참여 범위가 전통 도자기관에 머물지 않고 사기장의 하루, 달항아리 소원쓰기 등 직접적인 프로그램 참여·운영으로 확대했으며, 축제의 소재인 찻사발과 차를 주제로 주요 방문객인 가족과 연인을 위한 프로그램을 구성하여 방문객 만족도가 높은 축제로 평가를 받았다.

특히 무인계측기에 의한 관람객 수 측정으로 신뢰성 있는 축제 통계를 확보해 열흘간 21만 5000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방문객의 소비 지출액을 바탕으로 산출한 경제효과도 113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개선점으로 축제장 공간관리 필요, 축제장 식당 등 운영의 고급화, 야간시간 축제 프로그램 운영 개발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대표 축제인 찻사발축제가 시민의 적극적인 동참과 도예인 및 축제관계자 모두의 노력으로 아무 사고 없이 성황리에 끝날 수 있었다”며 “평과 결과에 따른 개선점을 반영해 내년에는 더욱 만족도가 높은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경/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