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文대통령 탄핵' 국민청원에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 다진다"
靑, '文대통령 탄핵' 국민청원에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 다진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28 1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 계속 노력할 것"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청와대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청원에 대한 답변을 공개했다. 

정혜승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방송에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국민의 명령에 따라 쉼 없이 달려왔지만, 우리 정부가 더 잘해야 한다는 각오를 다져본다"고 밝혔다.

그는 "삼권분립의 원칙상 정부가 답변하기는 어려운 청원"이라며 "정부가 답변하기 어려운 청원에 대한 답변이라는 점을 먼저 양해 구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민주주의 국가에서 국민의 권리는 의회에 의해 대표되고 행정부에 의해 행사되며 사법부에 의해 보호된다"며 "탄핵 제도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권력이 독점되지 않도록 견제와 균형을 위해 마련된 장치로,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의 권력을 국민의 대표 기관인 의회가 견제하도록 한 것"이라고 했다. 

정 센터장은 헌법 제65조를 근거로 들면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는 국회 재적의원 과반수가 발의하고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며 "국회의 탄핵 소추가 있을 때 헌법재판소는 재판관 6인의 찬성으로 탄핵을 결정할 수 있다. 대통령의 탄핵은 국회의 소추 의결로 헌재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청원 내용 중 '대한민국의 주인은 국민이고 대통령이란 자리는 국민을 지배하는 자리가 아니라 국민의 대표인 자리'라는 말씀도 있었다"며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1조 2항은 역사적 경험을 통해 국민 모두에게 뚜렷하게 각인돼 있다"고 강조했다.

정 센터장은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힘으로 탄생한 정부"라며 "국민들이 우리 정부의 철학과 정책에 공감하고 격려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4월 30일 시작돼 마감일인 5월 30일까지 총 25만219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자신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촛불 집회에 참가했다고 소개하면서 "국민의 정서와 반(反)하는 행위를 한 대통령은 탄핵소추안을 발의해도 문제 없다"고 주장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