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HWPL 서울·경기동부지부 ‘불교, 유교, 기독교' 대표 발제자들 열띤 토론
HWPL 서울·경기동부지부 ‘불교, 유교, 기독교' 대표 발제자들 열띤 토론
  • 정원영 기자
  • 승인 2019.06.27 12:4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정원영 기자)
(사진=정원영 기자)

 

HWPL 서울·경기동부지부는 ‘제23회 서울 종교연합사무실’을 진행했다.

종교 연합사무실은 24일 오후 서울경기동부 종교 연합사무실에서 ‘진리(2)’란 주제로 진행 됐으며 불교, 유교, 기독교 대표 발제자들이 나와 열띤 토론을 진행했다.

‘귀 경서에서는 한 가지 진리를 여러 방면으로 해석하는 사례가 있는가’ 라는 질문에 불교패널은 “불교는 인간이 부처가 되는 것이다”라며 “방법론에 있어 타력과 자력이 있지만 결국 자각신앙”이라고 전했다.

유교패널은 “유교에서 진리는 수기치인(修己治人)이다”라고 말했으며 “유교의 주류는 전국시대에는 맹자로 대표되는 내성파의 학문과 순자로 대표되는 숭례파의 학문, 한나라와 당나라 시대의 훈고학과 경학, 송나라 시대의 성리학, 명나라 시대의 양명학, 청나라 시대의 고증학 등으로 발전 또는 변천됐다”고 말했다.

기독교 패널은 “성경의 해석이 난무한 것이 기독교의 현실” 이라고 했으며 “이렇게 해석이 많은 이유는 장래의 일을 하나님이 감추어 두었기 때문이며 이는 해석하기가 어렵다. 성령이 함께하는 사람을 통해 진리를 알려 줄 때 참된 의미를 알 수 있다” 라고 전했다.

토론회에 참석한 불교패널은 “활기차고 열기가 넘치는 이 자리가 복되고 너무나 아름답다”고 소감을 전했으며, 유교 패널은 “어느덧 종교연합사무실이 23차가 된 것에 정말 깜짝 놀랐다”며 “젊은 사람과 함께 할수 있어서 감사하고 진리를 구현하는 방법을 더 연구했어야 했는데, 부족해서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한편 HWPL은 전쟁종식과 세계평화를 위한 국제법 제정과 종교 세계의 평화를 위한 종교연합사무실 설립을 주요 목표로 전 세계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으며, 현재 국내외 250개가 넘는 종교연합사무실이 설립돼 운영 중이다.

[신아일보] 정원영 기자

wonyoung5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진한 2019-06-27 21:02:05
일본 신도는 일본 막부시절 전 주민을 절에 등록한후 일본의 종교체질이 왜곡된후 이를 기반으로 19세기에 독특하게 형성된 불교적.無神論的(後發局地的) Monkey사상으로 판단됨. 부처의 불교는 원래 창조주인 범천에 대항해 일어난 무신론적 Monkey사상인데, 고대에 여러 나라들에 왕성한 포교를해서 널리 퍼졌지만, 중국이나 한국같은 전통 유교국에서는 핍박을받아왔고, 승려들은 공식적인 교육기관도 없이 체계적인 교육도 받지 못해왔으며, 사회적 지위도 별로 높지 않았고, 유교에 빌붙어서 유교의 하부 사상으로 유교적 풍토에 적응해 온 외래 포교종교임.

http://blog.daum.net/macmaca/2596

윤진한 2019-06-27 20:55:55
한국사와 세계사와의 연계는 가장 옳은 정답에 해당됩니다. 한나라이후 세계종교로 동아시아의 정신적 지주로 자리잡아온 유교전통.

해방후 유교국 조선.대한제국 최고 대학 지위는 성균관대로 계승, 제사(석전)는 성균관으로 분리됨. 최고 제사장 지위는 황사손(이 원)이 승계하였습니다. 한국의 Royal대는 국사에 나오는 최고 교육기관 성균관의 정통을 승계한 성균관대. 그리고 교황윤허 서강대. http://blog.daum.net/macmaca/2575

윤진한 2019-06-27 20:53:10
1915년 조선총독부 포교규칙은 신도.불교.기독교만 종교로 인정하였는데, 일본항복으로 이들 강점기 포교종교는 종교주권은 없는상태임.한국은 조선성명 복구령에 따라 모든 국민이 주민등록에 유교의 본관과 성씨를 등록하는 행정법상 유교국가이고, 설날.추석등 유교 명절 쇠는 유교국가임. http://blog.daum.net/macmaca/2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