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신규위원으로 선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IOC 신규위원으로 선출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06.27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으로서 11번째… 유승민 선수위원과 더불어 한국인 IOC 위원 2명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신규위원으로 선출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진=연합뉴스)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신규위원으로 선출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사진=연합뉴스)

 

이기흥(64) 대한체육회장이 한국인으로서 11번째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신규위원으로 선출됐다.

IOC는 지난 26일(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제134차 총회에서 추천후보 10명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 이 회장은 유효 62표 중 찬성 57표, 반대 5표로 신규 IOC위원에 선출됐다.

이로써 현재 한국인 IOC 위원은 한국 탁구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유승민 선수위원과 더불어 이기흥 신규위원 두 명이 됐으며 이기흥 신규위원은 한국인으로서는 11번째 IOC 위원이다.

이 회장은 국가올림픽위원회(NOC) 회장 자격으로 IOC 위원이 됐다.

IOC 위원의 정원은 115명으로 개인 자격(70명), 국가올림픽위원회(NOC) 대표·종목별 국제연맹(IF) 대표·8년 임기 선수위원(이상 15명씩)으로 이뤄진다.

현재 활동 중인 IOC 위원은 95명으로 이날 새로 선출된 위원 10명을 합치면 전체 인원은 105명이 된다.

IOC 위원의 정년은 70세로 이 회장이 정년을 채우려면 2020년 말로 예정된 차기 대한체육회장 선거에서 재선에 성공해 대한체육회 회장 자격을 유지해야 한다.

이기흥 신규 IOC위원은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롤 통해 IOC가 우리 국민에게 드린 선물 이라고 생각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