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靑, 'KBS 외압설' 적극 반박… "허위이기 때문에 사과방송 요구"
靑, 'KBS 외압설' 적극 반박… "허위이기 때문에 사과방송 요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26 12:5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절차 거쳐… 정정보도 거부시 언론중재위行" 법적대응 시사
"전화해 압력 행사한 적 없다… 무슨 근거인지 기자가 밝히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6일 KBS 시사기획 창 제작진과 노조가 주장하는 '외압논란'과 관련, "어처구니가 없다"며 향후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KBS 제작진과 노조의 주장을 조목조목 반박했다. 

윤 수석은 "KBS 제작진과 노조는 청와대가 사과방송을 요구하는 근거를 묻고 있다"며 "저희는 이 보도가 허위기이 때문에 사과방송을 요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KBS 시사기획 창은 지난 18일 방송에서 '저수지 면적의 10% 이하에 설치하게 돼 있는 태양광 시설이 청와대 태스크포스(TF) 회의 이후 제한 면적이 없어졌다'는 취지의 최규성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인터뷰를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21일 '태양광 사업 의혹의 중심에 청와대가 있는 것처럼 보도했는데 사실이 아니다'며 정정보도와 사과방송을 요청했다. 

이후 KBS 제작진은 25일 성명을 통해 "청와대 측이 '시사기획창' 제작진이 아무런 사실 확인도 없이 허위내용을 방송했다며 사과방송을 요구했는데, 무슨 근거로 사과방송을 요구하는가. KBS측 누구에게 언제, 어떤 방식으로 시정조치를 요구했는지 밝히기를 바란다"고 했고, 노조 역시 '보도 외압 망령이 되살아났다'는 제목의 성명에서 "외부 압력에 심각히 훼손된 KBS 방송의 공정성과 독립성에 대해 사측이 진실을 밝히고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사측은 청와대의 요구를 전달받은 수뇌부를 공개하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에 대해 이날 "KBS 누구에게, 어떤 방식으로 시정요청을 했는지 밝히라고 하던데, 정상적인 절차를 거쳐서 정정보도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언론중재위원회와 법원에 정정보도 신청을 하기 전 통상적으로 언론사에 사과를 요구하는 게 관례"라면서 "KBS가 정정보도를 거부하면 당연히 언론중재위로 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수석은 “KBS 노조는 언론 탄압이라고 주장하고 있는데, 저희 관점에서 보면 KBS는 가해자"라면서 "가해자가 피해자를 일방적으로 비난하고 있는 형국"이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윤 수석은 또 "제작진은 방송 전에 사실관계 확인 절차를 거쳤다고 주장하는데 어떤 사실관계 확인을 거쳤는지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그러면서 "내부 확인결과 (제작진 측에서) 대통령 순방에 동행했던 고민정 대변인에게 6월11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문자를 보내왔는데 특별한 사안을 묻는 게 아니었다. (이외에) 공문으로 질문이 온적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 수석은 KBS노조에서 주장한 '청와대의 언론탄압' 기조를 조선일보·동아일보가 그대로 보도했다며 "청와대는 KBS보도에 개입한 적이 없고, 조선일보 주장은 허위주장이자 허위사실을 근거로 작성한 기사"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수석은 "우리는 방송이 나가는지도 몰랐는데, 도대체 무슨 근거로 방송 전에 KBS에 전화해서 압력을 행사했다는 것인지 기자가 밝혀야 한다"고 맞받았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19-06-26 14:59:31
허위가 아니면 진실이 무엇인지를 보여주면 바로 해결될 문제 아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