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경남과기대 '국토대장정 in 해남' 개최
경남과기대 '국토대장정 in 해남' 개최
  • 김종윤 기자
  • 승인 2019.06.25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남·완도군 적극적 지원으로 학생들 사기 높여
학생들이 땅끝마을에서 안전한 여정을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경남과기대)
학생들이 땅끝마을에서 안전한 여정을 기원하며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경남과기대)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총장 김남경) 총학생회가 개교 109주년을 맞아 해남 땅끝마을에서 출발해서 완도를 일주하고 다시 땅끝마을까지 돌아가는 '국토대장정 in 해남'을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실시하고 있다.

참가 학생들은 남도 109km를 걸으며 해변정화 활동 등을 펼치며 지역을 이해하고 교류를 넓히고 있다.

특히 해남군과 완도군의 지원이 학생들의 사기를 높이고 있다.

해남군 관광과 이용범 과장은 22일 학생들을 찾아 컵라면 40박스를 전달했고 이동 경로에 현수막을 내걸어 경남과기대 학생들을 환영했다. 또한 해남경찰서는 학생들 안전을 위해 경찰차로 안전통제를 지원하고 있다.

완도군은 학생들의 이동 경로의 마을 이장님들에게 협조를 요청했다. 군외면 황진리 마을 이장님과 동네 어르신들은 학생들을 위해 물과 수박을 준비했으며, 불목리 예소랑의 보금자리 농원을 운영하는 부부는 130명분의 간식을 손수 포장해 학생들에게 나눠주며 응원을 아끼지 않았다. 용계마을과 영풍마을도 학생들을 위해 마을회관을 기꺼이 내주고 음료를 제공했다.

24일 해남군 북평초등학교는 체육관을 숙소를 제공했으며 강혜선 교장을 비롯한 선생님이 학생들을 따뜻하게 맞아 주기도 했다.

경남과기대 문종식 학생회장 “해남군과 완도군의 따뜻하고 감동적인 지원에 저를 비롯한 많은 학생이 진정한 정을 느끼는 계기가 됐다”며 “마을 이장님들과 어르신들의 온정에 큰 힘이 되어 앞으로 뭐든지 열심히 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감사함을 전했다.

해남군 관광과 이용범 과장은 “경남과기대 학생들의 남도 방문을 환영하고 영호남 교류의 좋은 모델이 될 것이다”며 “남도의 아름다움을 만끽하고 돌아가서 뜨거운 청춘의 열정으로 멋진 대학 생활을 하시기 바란다”라고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이번, 경남과기대 국토대장정 in 해남에는 재학생 13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신아일보] 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