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대한민국연극제' 전남서 열린다
'2020년 대한민국연극제' 전남서 열린다
  • 이홍석 기자
  • 승인 2019.06.25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22년만 유치…6월 6개 시군서 분산 개최 예정

전남도는 2020년 제5회 대한민국연극제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1998년 순천에서 연극제를 개최한 이후 22년 만에 전남에서 다시 열린다고 25일 밝혔다.

'대한민국연극제’는 1983년부터 개최해왔던 ‘전국연극제’를 2016년부터 ‘대한민국연극제’로 규모를 확대한 것으로, 국내 최대 연극축제다.

매년 시․도의 공모를 거쳐 다음 연도 개최지를 선정하고 있다. 2020년 대회는 전라남도를 비롯해 인천시, 경기도, 제주도, 4개 시도가 신청, 치열한 경쟁을 통해 최종 개최지로 전남이 확정됐다.

도는 이번 대한민국연극제 유치로 ‘예향 남도’의 명성을 드높이고, 연극 대중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민국연극제는 2020년 6월 11일부터 30일까지 20일간 전남 4개 지역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17개 시․도를 대표하는 극단의 경연과 해외 유명극단의 초청 공연으로 진행된다.

전남도는 분산 개최할 4개 정도의 자치단체를 선정하고, 대회 개최에 필요한 예산과 인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참가하는 연극인이 4500여명이고, 관람객은 100만명 이상이 될 것으로 보여 2020 전남 국제수묵비엔날레의 붐 조성에도 한몫 할 것으로 보인다.

최병만 도 문화예술과장은 “22년 만에 이뤄낸 전남 연극인의 쾌거로, 지금부터 차근차근 준비를 잘 해 도민들이 가까이서 연극을 보고 즐기는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며 “또한 전국에서 찾아온 관람객에게 ‘예향 전남’, ‘관광 전남’을 알리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전남/이홍석 기자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