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봉제산업 효율증진 협업화 추진
용산구, 봉제산업 효율증진 협업화 추진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9.06.25 0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봉제패션협회 주체…생산공정·상품개발 등 강화
(사진=용산구)
(사진=용산구)

서울 용산구가 청파동 일대 봉제 생태계 고도화를 위해 (사)한국봉제패션협회와 함께 △생산공정 △상품개발 △유통판매 △역량강화 등 4대 효율 증진 협업사업을 벌인다고 25일 밝혔다.

서울시 공모 ‘2019년도 의류제조업 협업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7000만원을 확보한 구는 시가 6000만원, 구가 1000만원을 각각 부담해 진행한다.

사업 주체는 한국봉제패션협회다. 협회는 우선 지역 내 50여개 봉제업체 간 샘플, 봉제 제작 협업을 통해 생산비 절감, 작업능률 향상을 이끈다. 

또 신진디자이너와 협업, 에코백·반려견한복 등 신상품을 개발하고 시장 경쟁력을 키운다. 팝업스토어 운영 및 인터넷 쇼핑몰 구축도 계획했다. 봉제인 기술혁신(자동화 봉제장비 활용) 교육도 이뤄진다.

△전문샘플기술자(1명) 일자리 창출 △봉제 공동장비 무상 이용 및 봉제기술 지원 △신상품 248종(지역 봉제업체 30종, 신진디자이너 18종, 예비 봉제인 200종) 개발 등을 성과지표로 내세우고 있다.

구 관계자는 “청파동 일대 봉제 업체들은 자가 브랜드가 없는 영세 업체가 대부분”이라며 “봉제업체, 청년디자이너, 유통업체 등 다자 간 협업을 통해 산업구조 효율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 거점은 서계동 코워킹팩토리(Co-working factory)다. 협회는 현재 서계동 만리시장 2층에서 고용노동부, 서울시와 함께 개방형 실습공방 코워킹팩토리를 운영하고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지역 내 봉제업체들이 제2의 전성기를 맞이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으로 임가공 비율을 낮추고 부가가치 높은 자체 제품을 생산해야 한다”며 “이번 협업이 그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신아일보] 서울/이준철 기자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