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제3차 자문위원회 개최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제3차 자문위원회 개최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06.24 1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팬・선수 친화형 야구장 건립과 외부공간 활용에 대한 전문가 의견 수렴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제3차 자문위원회 개최. (사진=대전시)
대전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 제3차 자문위원회 개최. (사진=대전시)

 

대전시는 24일 오후 3시 옛 충남도청 소회의실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조성사업에 대한 제3차 자문위원회를 개최했다.

자문위원회는 허구연 공동위원장, 한대화 KBO경기운영위원, 한화이글스, 시민대표, 언론기관, 체육・건축・도시・교통 분야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전문가 13명이 참석했다.

이날 자문위원회는 용역사로부터 ▲ 구단의견에 대한 검토결과 ▲ 선수단・시민 설문조사 결과 ▲ 베이스볼 드림파크 외부공간 활용계획 ▲ 야구장 도입시설 및 배치계획 등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설문조사는 야구장 이용 및 도입시설 등에 대해 시민, 야구팬, 선수 등을 대상으로 지난 5월 27일부터 6월 13일까지 온라인과 대면설문을 통해 진행했다.

선수단 설문조사 결과 라커룸, 실내훈련장 등 지원 및 훈련시설 확충과 전용주차 공간 확보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하였고, 국내 야구장 중에는 창원NC파크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시 홈페이지를 통한 시민 설문조사에는 1,642명이 참여했으며 ▲ 야구장 조성방향은 야구와 문화예술상업 복합콤플렉스로 조성(54.6%) ▲ 적정 입장료는 1만 3,000원 이하(82.1%) ▲ 교통이용은 트램, 버스 등 대중교통(57%) ▲ 개선요구사항은 관람환경(38.7%), 편의시설(24.4%) 등으로 조사됐다.


회의에 참석한 자문위원들은 새 야구장의 시설배치 및 도입시설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외부 공간 활용방안에 대해 다양하고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

시는 오는 7월 5일 오후 2시 국민생활관 소강당(1층)에서 ‘베이스볼 드림파크 건립 및 활성화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열어 새 야구장의 기본계획에 대해 시민과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베이스볼 드림파크는 야구팬과 선수 친화형 구장으로 건립하되, 시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열린 공간으로 조성돼야 한다”며 “야구장 건립은 많은 예산을 필요로 하는 만큼 자문위원회 의견, 설문조사 및 토론회 결과, 시 재정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는 7월 새 야구장의 기본계획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