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병원 닥터헬기, 전국 8천번째 환자 이송
원광대병원 닥터헬기, 전국 8천번째 환자 이송
  • 김용군 기자
  • 승인 2019.06.24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서 산간지역 중증외상·고령 환자의 생명줄 역할
(사진=원광대병원)
(사진=원광대병원)

원광대병원 항공의료팀은 지난 11일 전국 닥터헬기 운항 기준 8000번째 환자 이송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그 중 전북 닥터헬기 출동 현황은 총 877건이고 이송환자 건수는 666건이다.   

2019년 6월 현재까지 전북 닥터헬기로 이송된 환자의 질환별 비중, 지역별 비중, 연령대별 비중은 다음과 같다. 우선 질환별 비중은 중증외상 163명(25%), 급성 뇌졸중-출혈성 141(21%), 급성관상동맥 92명(14%), 급성뇌졸중-허혈성 76명(14%) 순이며 기타 질환은 194명(29%)으로 집계 됐다.  

이송 환자의 지역별 비중은 정읍 25%, 부안 18%, 남원 6%, 고창 2%, 익산 1%로 나타났고 보령, 논산, 전주를 포함한 기타 지역은 48%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비중은 70대 24%, 50대 22%, 60대 20%, 80대 이상 17%, 40대 10%, 기타 7% 순으로 나타났다.   

전국적으로 총 6대의 닥터헬기가 운용되고 있는데 이중 전북은 6번째로 선정 돼 지난 2016년 6월1일 출범식을 갖고 원광대병원에서 운용되고 있다.    

전북도는 동부가 산악 지형, 서부는 농경지, 군산 어청도, 부안 위도와 같이 섬 지역이 넓게 분포돼 응급 의료 취약 지역인 도서 산간 지역이 많아 닥터헬기가 절대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윤권하 원광대병원장은 “전북은 도서 및 산악지대가 많고 고령 인구가 많은 특성상 중증 응급환자의 생명을 지킬 수 있는 골든타임이 중요하다”고 밝히고 “원광대병원에서 닥터헬기를 운용하게 됨으로서 중증 응급환자 생존율 향상에 크게 기여 할 수 있게 되었을 뿐만 아니라 전북 도민의 생명지킴이 역할을 할 수 있게 돼 더 할 나위 없이 기쁘다”고 소감을 피력 했다.

[신아일보] 익산/김용군 기자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