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인보사 사태’ 투여환자 두 번 울려서야
[기자수첩] ‘인보사 사태’ 투여환자 두 번 울려서야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6.24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라는 수식어를 달았던 ‘인보사케이주’(인보사)는 골관절염을 앓는 환자들에게 줄곧 희망이었다. 그렇게 3700여명의 환자는 나아지지 않을 것으로 믿었던 자신의 무릎에 인보사를 투여했다.

지금 환자들에게 인보사는 불안이다. 제조사와 판매사의 설명과 달리 주사액에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유래세포가 들어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뒤부터다. 환자들은 이 세포가 종양을 유발할 수도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걱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도 환자들을 위한 자리는 마련되지 않았다. 지난 4월15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인보사 주사액 세포 변경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한 지 두 달가량이 지났는데도 말이다.

이후 지난달 28일 식약처가 인보사 품목허가 취소 방침을 발표한 자리에서도 투여환자들을 위한 언급은 ‘현재로선 안전성에 문제가 없지만, 앞으로 15년간 장기추적조사를 실시하겠다’는 정도였다.

환자들은 20여일이 지나 열린 코오롱생명과학에 대한 청문회에서도 참석할 수 없었다. 비공개로 진행된 청문회에선 식약처와 학계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청문위원,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들이 둘러앉아 약 75분간 대화를 나눴을 뿐이다.

이 청문회가 코오롱생명과학의 의견을 청취(hearing)하는 절차였고, 이후 투여환자들이 참석하는 조사(investigation) 개념의 별도 청문회가 열릴 것이란 기대도 있었다. 그러나 식약처 고위 관계자는 청문 결과에 따라 추가적인 청문회가 열리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청문회 전날 오후까지도 누가 참석할지 결정되지 않았다고 알려왔다. 누가 참석할지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은 청문회에서 환자들에게 전달할 입장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뜻으로도 읽힌다.

결과적으로 투여환자들은 이번 인보사 사태의 당사자임에도 알 권리를 보장받지 못한 채 배제됐다.

현재 투여환자들은 코오롱생명과학을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낸 상태다. 이들이 당사자임을 외칠 수 있는 창구는 법정에만 국한돼선 안 된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