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미 마친 이도훈 "한미 공통 입장 대외적으로 발신"
방미 마친 이도훈 "한미 공통 입장 대외적으로 발신"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9.06.22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건과 별도 협의서 한반도 상황 공유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회동 등을 마친 뒤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한미 북핵협상 수석대표 회동 등을 마친 뒤 2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2일 "(이번 방미로) 한미의 공통 입장을 대외적으로 발신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날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힌 뒤 "이는 큰 소득이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방미에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미 워싱턴의 싱크탱크 애틀란틱카운슬이 이 동아시아재단과 개최한 전략대화 행사에 참석해 북한의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또 이 본부장은 특파원 간담회에서는 "북미간 실무협상이 빨리 재개돼야 한다는 게 현 시점에서 가장 중요한 화두"라며 "이 시점에서 미국에서 비건 대표와 한미가 한목소리로 북측 및 국제사회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발신할 수 있었던 데 대해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별도의 협의를 갖고 현 한반도 상황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한미 간 대응 방안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