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KT, 서울시와 5G 자율주행 버스 체험행사 진행
SKT-KT, 서울시와 5G 자율주행 버스 체험행사 진행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6.20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상암 자율주행 페스티벌’에서 시민들에게 5G 기반 미래교통 기술 첫 선
SK텔레콤 자율주행 버스.(이미지=SK텔레콤)
SK텔레콤 자율주행 버스.(이미지=SK텔레콤)

SK텔레콤과 KT의 5세대(G) 이동통신기술을 적용한 자율주행 버스가 일반 시민들에게 공개된다.

양 사는 오는 22일 서울시와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상암 자율주행 5G 페스티벌’에서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5G 자율주행 버스 공개 체험행사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상암 자율주행 Festival’은 서울시, 국토부의 C-ITS(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대국민 자율주행 체험행사다. 5G와 V2X 기술을 융합한 자율주행 차량이 서울 시내 일반도로를 달리는 첫 공개 자리기도 하다.

SK텔레콤과 KT를 비롯해 삼성전자, 언맨드솔루션, IT텔레콤 등의 기업이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상암동 일대에 조성중인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5G 자율주행차량 시승, V2X 커넥티드카 시연 등을 선보이게 된다. 시민들도 사전 신청을 하면 직접 자율주행 차량 체험을 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이날 자리에서 5G 자율주행 버스로 5G 자율주행 · 커넥티드카 핵심 기술을 시연한다. SKT 5G 자율주행 버스는 ▲전방 차량 영상전송(See through 기술) ▲보행자/신호 대응 ▲장애물 인지/회피 등 5G 기반 융합형 자율주행의 핵심 기술들을 시연할 예정이다.

먼저 전방 차량 영상전송(See through 기술)은 앞서가는 차량이 수집한 영상 정보를 5G 네트워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 받는 기술이다. 앞에 다른 차가 있어도 도로공사, 교통사고 등 전방 상황을 꿰뚫어(see through) 볼 수 있기 때문에, 안전 운전은 물론 ‘몇 수 앞을 내다보는’ 운전이 가능해진다.

보행자/신호 대응은 자율주행 차량이 신호등과 보행자를 동시에 인식해 감속, 정지하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센서에만 의존하는 자율주행이 아닌 5G 네트워크로 미리 전송 받은 신호 정보로 선제 대처하는 수준 높은 자율주행을 구현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장애물 인지/회피는 자율주행의 기본으로 정차 중인 차량 등 도로 위 장애물을 인지하고 이를 피해가는 기술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도 이번 행사에 참여해 서울시민들에게 초(超)실감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티움 모바일은 ▲열기구를 타고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체험하는 VR 열기구 ▲홀로그램 통신 등 5G 기반 기술을 활용해 해저를 탐험을 체험하는 VR 잠수함 ▲텔레메틱스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4D 앰뷸런스 ▲VR 자율주행차 등을 선보인다.

KT 자율주행 버스.(이미지=KT)
KT 자율주행 버스.(이미지=KT)

또 KT도 일반 시민들을 대상으로 월드컵북로 약 1.1Km 구간에서 7대의 자율주행차량과 함께 자율주행 버스 탑승 행사를 진행한다.

KT의 자율주행 버스는 2018년 국내 최초로 자율주행 운행 허가를 받은 45인승 대형버스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판교·영동대로 자율주행 국민 체험행사 등에서 수 차례 성공적으로 운행한 바 있다. KT 자율주행 버스에서는 자율주행뿐 아니라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106개 멀티미디어 방송채널 및 게임 등 다양한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KT의 자율주행 사업 협력사인 언맨드솔루션은 WIS 2019(World IT Show 2019)에서 KT와 함께 선보인 레벨4(완전자율주행) 수준의 자율주행 셔틀 위더스(WITH:US)를 운행한다. 운전대가 없는 위더스 안에서는 탑승자들이 KT의 기가라이브TV를 통해 5G VR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다.

아울러 KT는 지난 12일 5G 월드 어워드에서 최고 5G 혁신 시도(Best Innovative 5G Trial) 분야를 수상한 5G 리모트 콕핏(5G Remote Cockpit)을 전시부스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가코리아 프로젝트를 통해 개발한 5G 리모트 콕핏은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에서 시연에 성공한 자율주행 원격관제 시스템이다. 다가오는 자율주행 시대의 필수적인 기술로 차량 내 위급 상황이 발생하면 관제센터의 개입을 통한 차량 원격제어로 안전한 운행을 보장한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 센터장(상무)는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많은 기업들이 5G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고도화 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며 “KT는 상암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의 자율주행 차량 테스트 운행을 통해 자율주행 상용 기술 개발에 힘쓰고, 나아가 대한민국 자율주행 상용화를 적극적으로 이끌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