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한양행, 93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유한양행, 93주년 창립기념식 개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6.20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근속자 116명에게 상패와 부상 전달
유한양행의 창립 93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의 창립 93주년 기념행사 모습. (사진=유한양행)

 

유한양행은 20일 대방동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기념식과 장기근속자 표창 행사를 가졌다.

이정희 사장은 “유일한 박사님의 숭고한 정신적 유산과 선배들이 물려준 혜안은 유한만의 성공 DNA가 돼 탄탄하게 뿌리내렸다”며 “유한양행은 크고 작은 변화를 경험하며 명실공히 영업력을 인정받는 업계 1위 기업 그리고 이를 바탕으로 한 R&D 중심의 세계적인 혁신신약 개발회사로 변모해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혁신신약과 신사업을 통해 인류의 건강과 행복한 삶에 이바지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야 한다’는 바람으로 글로벌 백년기업을 향한 위대한 여정을 바로 이 자리, 우리의 뜨거운 도전으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장기근속자 표창식에서는 총 116명이 상패와 부상을 받았다. 구체적으로는 김상철 R&D본부장(전무) 등19명이 30년 근속사원 표창을, 홍승훈 이사 등 15명이 20년 근속사원 표창을, 이창재 부장 등 82명이 10년 근속사원 표창을 각각 수여받았다.

기념식을 마친 후, 유한양행 임직원들은 본사 대연회장에서 장기근속자들을 축하하기 위한 다과회를 가졌다.

한편 유한양행은 ‘가장 좋은 상품을 만들어 국가와 동포에게 도움을 주자’라는 창업자 유일한 박사의 정신으로 1926년 설립돼 올해로 93주년을 맞았다.

창업이래 지금까지 신뢰와 정직의 기업문화를 가지고 우수한 의약품 생산과 국민보건 향상에 매진해 왔다.

그 결과 업계 1위 기업, 국내 대표 장수기업 등 외형적 성장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가장 존경 받는 기업 등 사회공헌 대표기업, 글로벌 신약의 기대를 모으고 있는 레이저티닙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신약개발 제약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신아일보] 김소희 기자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