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석 달간 이어진 소비자물가 상승세 멈춰…5월 생산자물가 전월 '보합'
석 달간 이어진 소비자물가 상승세 멈춰…5월 생산자물가 전월 '보합'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06.20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산품 0.2% 상승했지만 눙림수산품 2.3% 하락…유가 영향 상쇄
(이미지=한국은행)
(이미지=한국은행)

국제유가가 상승했지만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면서 5월 생산자물가가 전월 대비 보합을 나타냈다. 이로써 지난 2월부터 석 달간 이어지던 소비자물가 상승세도 멈췄다.

한국은행이 20일 발표한 ‘2019년 5월 생산자물가지수(PPI)’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 4월과 같은 0% 상승률을 기록했다.

국제유가 반등으로 공산품이 전월 대비 0.2% 상승했지만, 기상 호조 등의 영향으로 농림수산품이 2.3% 하락하며 상승률을 상쇄했다.

품목별로 살펴보면 농림수산품의 하락률이 눈에 띈다.

농림수산품은 일조량 증가 등 기상 호조의 영향으로 토마토와 참외, 양파 등 주요 농산물의 하락률이 각각 34.5%, 31.0%, 29.1%로 크게 감소했다.

공산품 구성항목 중 석탄과 석유제품은 지수에 반영되는 두바이유 가격이 지난달 6.0% 오른 데 영향을 받아 전월 대비 1.9% 오르며 4개월 연속 상승했다.

컴퓨터, 전자·광학기기는 지난해 10월 이어오던 하락세를 유지하지 못하고 8개월 만에 0.6% 상승했다.

D램은 전월 대비 0.5% 하락하며 10개월 연속 하락했지만 원화 약세 등의 영향을 받은 지난 4월 9.9% 감소했던 것과 비교했을 때 하락세가 많이 진정됐다.

이외에도 호텔과 휴양콘도는 지난달 중 성수기 요금을 적용해 연휴 기간이 늘면서 전월 대비 각각 3.4%, 4.8% 상승했고 우편서비스는 우편요금이 50원 인상하면서 전월 대비 3.3% 올랐다.

또 이동통신 서비스는 선택약정할인 가입자가 늘면서 전월 대비 1.3%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년 동기 대비 생산자물가 상승률은 0.4%로 31개월 연속 상승세를 지속했다.

또 생산자물가지수 포괄범위에 수입품을 포함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0%, 수출품을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7% 각각 상승했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