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시진핑 주석 '방북' 출발… 딩쉐상·양제츠·왕이·허리펑 등 고위급 수행
시진핑 주석 '방북' 출발… 딩쉐상·양제츠·왕이·허리펑 등 고위급 수행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06.20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국가주석으로서 14년만… 서우두 공항에서 전용기로 출발
북중관계·한반도문제 등 논의에 북미·남북 대회 재개 주목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1박 2일 북한 방문을 위해 시 주석과 수행단이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1박 2일 북한 방문을 위해 시 주석과 수행단이 전용기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오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전용기로 북한 국빈 방문길에 올랐다.

시 주석은 이날 오전 9시 10분께(현지시간) 펑리위안 여사,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 방문단을 이끌고 전용기에 탑승했다.

전용기에는 펑 여사가 가장 먼저 탑승했고, 시 주석과 수행단 10여 명이 뒤이어 탑승했다.

시 주석과 방문단은 이번 북한 국빈 방문을 통해 북중 관계와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중국 권력 서열의 정점에 있는 국가주석 자격으로 시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지난 2005년 10월 당시 후진타오(胡錦濤) 주석 이후 14년 만이다.

시 주석은 지난 2008년 국가부주석 신분으로 북한을 방문한 바 있다.

이날 시 주석과 방문단은 정오(북한 현지시간)께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북한 측의 환영의식에 참석한 뒤 오찬장으로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시 주석의 1박2일 일정과 지난 2005년 당시 후진타오 전 주석과 북·중 수교 이후 1990년 3월과 2001년 9월 두 차례 북한을 방문한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의 관례를 볼 때 오찬 후 이전 두 주석의 방북 때와 마찬가지로 북중 정상회담이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회담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맞아 상호 우호 증진과 북한 비핵화와 관련, 북미 핵 협상 등 한반도 문제를 다룰 것으로 전망이다.

정상회담 후에는 양국 정상 부부가 만찬을 한 뒤 북한 측이 마련한 축하공연 관람으로 첫 날 일정을 마무리 될 예정이다.

[신아일보] 고재태 기자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