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하반기 중 9년만에 한국거래소 포괄적 검사
금감원, 하반기 중 9년만에 한국거래소 포괄적 검사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9.06.19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이 2010년 이후 9년만에 연내에 한국거래소의 여러 업무에 대해 포괄적인 검사를 벌일 것으로 보인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거래소에 대한 검사를 오는 4분기 중에 실시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금감원은 애초 올해 1분기에 거래소 검사를 계획했으나 금융위원회와 협의 끝에 무산됐다.

거래소는 2015년 공공기관에서 해제됐지만 여전히 정부의 업무를 위탁받아 수행하는 공직 유관단체에 해당해 금융위 요청 시 금감원이 검사를 할 수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연초 협의 과정에서 금융위가 나중에 생각해 보자고 해 검사 범위나 수위를 정하지 못했다”며 “그러나 올해 거래소 검사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 관계자도 “올해 거래소 검사를 하는 것에 반대하지 않는다”며 “금감원이 검사 시기나 범위를 다시 통보해 오면 협의해서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금감원이 올해 4분기에 거래소에 대한 검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거래소 업무 전반에 대한 포괄적인 검사는 사실상 2010년 종합검사 이후 9년 만이다.

그 사이에 전산사고 등으로 부문 검사를 벌인 적은 있지만 이번처럼 사전에 준비된 검사는 아니었다.

금감원은 이번 검사에서 가급적 다양한 부문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거래소는 자본시장 시스템의 한 축으로 기업의 상장과 퇴출, 시장감시, 매매 시스템 운영, 투자자 보호 등을 주요 업무로 하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종합검사를 원하지만 금융위가 금융사 종합검사도 반대했는데 거래소까지 종합검사한다고 하면 찬성할지 모르겠다”며 “부문 검사를 하더라도 되도록 많은 분야를 살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올해 금감원은 4년 만에 금융사에 대한 종합검사를 부활시켰지만 금융위는 금융사의 과도한 부담 등을 이유로 반대 입장을 보인 바 있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