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한일기업 출연금으로 징용피해자 배상안, 日에 제안"
정부 "한일기업 출연금으로 징용피해자 배상안, 日에 제안"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6.19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외교부는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관련해 양국 기업의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는 방안을 일본에 제안했다고 19일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0월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대법원 판결 이후 관계부처 간 협의와 각계 인사 의견 및 여론 청취, 제반요소에 대한 종합적 검토 등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면서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당시 논의 과정에서 소송당사자인 일본 기업을 포함한 한일 양국 기업이 자발적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확정판결 피해자들에게 위자료 해당액을 지급함으로써 당사자들 간의 화해가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일본 측이 이런 방안을 수용할 경우, 일본 정부가 요청한 바 있는 한일 청구권협정 제3조 1항 협의 절차의 수용을 검토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최근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강제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을 앞으로도 꾸준히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과거 역사에서 비롯된 문제는 그것대로 해결 노력을 기울여나가는 한편, 양국 간에 실질적으로 필요한 협력은 계속 추진함으로써 각자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한일관계를 지혜롭게 관리하고 발전시켜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