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그룹 갑을건설 'KBI건설'로 사명 변경
KBI그룹 갑을건설 'KBI건설'로 사명 변경
  • 나원재 기자
  • 승인 2019.06.19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내외적 이미지 강화와 계열사간 시너지 발휘 기대
 

KBI그룹(부회장 박효상) 건설부문 KBI건설(대표 박한상, 박찬일)은 1978년 창업 이래 40여년 동안 사용한 갑을건설의 사명을 KBI건설로 변경했다고 19일 밝혔다.

KBI그룹은 올해 초부터 기존에 30년 간 사용한 그룹명 ‘갑을상사그룹’을 ‘끊임없이 도전, 혁신을 통한 기존 사업 역량 강화와 지속적인 신성장 산업을 발굴’한다는 ‘코리안 비즈니스 이노베이터(Korean Business Innovator)’의 의미를 담은 ‘KBI’로 바꾸고, 그룹 CI를 변경했다. 그룹은 이후 점진적으로 각 계열사의 사명들을 변경 중이다.

그룹은 회사명 앞에 ‘KBI’를 추가하는 것을 기본으로 ‘갑을’이나 ‘KB(케이비)’의 단어가 포함된 회사들은 ‘KBI’로 변경해 모두 KBI그룹 산하 계열사라는 통일성을 유지하되 기존에 사용한 각 사명을 유지해 정통성을 살리는데 주력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그룹은 지난 3월 각사별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동국실업’, ‘갑을메탈’, ‘갑을알로이’ 3개사 회사명을 각각 ‘KBI동국실업’, ‘KBI메탈’, ‘KBI알로이’로 변경했다.

이후 ‘국인산업’, ‘염성동국’, ‘동국멕시코’, ‘에이스테크놀로지’는 각각 ‘KBI국인산업’, ‘KBI염성동국’, ‘KBI동국멕시코’, ‘KBI에이스텍’으로 바꿨다.

KBI건설 관계자는 “회사는 새로운 상호와 CI 변경을 시작으로 4차혁명 시대를 맞아 그룹 계열사의 융·복합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고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글로벌 건설사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BI그룹 내 모든 계열사 중 특별한 사유가 있는 몇 개 회사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변경된 CI가 확정됐다. 그룹은 새로운 CI적용을 진행중인만큼 앞으로 대외 이미지 제고와 그룹의 공격적인 글로벌 전략 추진에 집중할 계획이다.

nwj@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