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치매 체계적이고 통합적 관리한다
보령시, 치매 체계적이고 통합적 관리한다
  • 박상진 기자
  • 승인 2019.06.18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안심마을 운영 등 실무자 중심 지역사회협의체 구성

충남 보령시가 지역의 문제를 넘어 국가와 사회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치매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다양한 사업 추진과 함께 지역사회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도 굳건히 해 치매 유병률을 낮춰나가기로 했다.

먼저 시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이 일상생활을 안전하고 독립적으로 영위하며 다양한 사회활동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 갈매기아파트와 청소면 정전1리를 치매안심마을로 운영하고 치매 사전·사후검사, 예방교육 등 8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한 치매 경증환자와 경도 인지장애인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인지프로그램을 확대하기 위해 남부 거점지소로 웅천보건지소, 북부 거점지소로 주교보건지소를 지정해 운영하고,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치매예방프로그램의 주2회에서 주5회로 확대 △치매파트너 활동 장려 △치매 공공후견사업 운영 △치매극복 선도단체와의 연계 등으로 운영을 활성화한다.

아울러, 치매관리 사업의 통합 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난 14일에는 시와 경찰서,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공공분야와 민간분야로 대한노인회, 보령아산병원, 보령시립노인전문병원, 보령엘피스병원, 보령노인종합복지관 등 9개 기관의 실무자로 치매관리 지역사회협의체를 구성했다.

이들은 앞으로 유관기관·단체에서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자원을 연계·활용해 돌봄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환자 관리 및 맞춤형사례관리 대상자 발굴, 노인장기요양서비스 등 연계를 통해 치매관리 통합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밖에도 보령노인종합복지관과 연계해 치매파트너 플러스를 운영하는데, 자원봉사자 양성교육을 수료한 20여 명의 노인 자원봉사자들은 매주 1회 치매환자와 가족을 대상으로 인지강화, 인지재활, 헤아림 가족교실 등 치매의 부정적 인식 개선과 치매 친화적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한다.

박승필 보건소장은 “자체적인 치매 관리 프로그램은 물론, 유관기관 및 단체와의 연계를 통한 지역사회 모두가 치매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치매 환자와 가족은 물론, 잠재적 보유 환자까지도 통합 관리해 치매 유병률을 낮출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보령/박상진 기자

sj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