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마트 간편식 ‘피코크’ 通했다…밀리언셀러 8개 포진
이마트 간편식 ‘피코크’ 通했다…밀리언셀러 8개 포진
  • 박성은 기자
  • 승인 2019.06.18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3년 출시 이후 6년간 매출 데이터 분석
‘피코크 한우곰탕’ 누적 217만개 판매로 1위
지난해 총 매출 2490억원…6년 새 7배↑
이마트의 간편식 브랜드 ‘피코크’의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린 피코크 한우곰탕. (사진=이마트)
이마트의 간편식 브랜드 ‘피코크’의 가장 많은 판매고를 올린 피코크 한우곰탕. (사진=이마트)

이마트가 2013년 간편식 브랜드 ‘피코크(PEACOCK)’ 출시 이후 약 6년간의 매출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8종의 상품이 누계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해 ‘밀리언셀러’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고 18일 밝혔다.

이마트에 따르면 가장 많은 판매량을 기록한 제품은 271만여 개의 판매고를 올린 ‘피코크 한우곰탕(500g)’이다.

피코크 한우곰탕은 소금 사용 없이 원물 그대로 오랜 시간 푹 고아 진한 국물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국이나 찌개용 육수로 활용할 수 있어 범용성도 높다는 게 이마트의 설명.

오승훈 이마트 피코크 개발팀장은 “피코크 한우곰탕은 가격이 3180원에 불과하고 한 끼 식사에 적합한 500그램(g) 단위로 판매하는 전략이 주효하면서 연중 수요가 고르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피코크 출시 초창기 입소문을 타며 브랜드 인지도 제고에 효자 노릇을 한 ‘피코크 육개장(500g)’은 누계 판매량 200만개에 근접하며 2위 자리에 이름을 올렸다.

피코크 육개장은 사골 육수를 베이스로 우사태·숙주나물·고사리·무·대파·느타리버섯 등 갖은 재료를 넣어 육개장 고유의 깊고 진한 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이어 3위는 피코크 새우볶음밥 840g(179만개), 4위는 피코크 차돌박이된장찌개 500g(141만개), 5위는 피코크 초마짬뽕 1240g(140만개), 6위 피코크 소고기미역국 500g(137만개), 7위 피코크 녹두삼계탕 900g(122만개), 8위 피코크 소고기무국500g(110만개) 순이다.

이 중 매출 상위권에 포진한 차돌박이된장찌개나 소고기미역국 등은 일상생활에서 곁들여 먹기 간편한 국탕찌개류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이러한 인기상품들의 활약에 힘입어 출시 첫 해 34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던 피코크는 지난해에 2490억 원으로 늘어나 6년 사이에 7배 이상 증가했다.

피코크 가정간편식 제품들이 소비자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는 이유에 대해 오 팀장은 “1~2인 가구 증가와 함께 식사 준비·뒤처리가 간편하고 남는 식재료가 발생하지 않는 등의 경제적인 장점 때문에 현대인들의 장바구니 필수품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parks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