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롯데마트, 반찬 브랜드 '요리하다 요리찬' 론칭
롯데마트, 반찬 브랜드 '요리하다 요리찬' 론칭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6.17 18: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호도 높은 무침, 조림, 볶음 등 8종 출시
롯데마트가 반찬 브랜드 ''를 론칭했다.(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가 반찬 브랜드 '요리하다 요리찬'을 론칭했다.(사진=롯데쇼핑)

롯데마트가 ‘요리하다 요리찬’을 새롭게 선보이며 ‘요리하다(Yorihada)’의 카테고리를 반찬까지 본격 확대한다.

롯데마트는 1인 가구 및 맞벌이 부부 등의 증가로 가정간편식(HMR) 시장이 성장하는 것을 고려해 지난2015년 12월 즐겁게 요리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콘셉트의 밀솔루션(Meal Solution) PB 브랜드인 ‘요리하다’를 론칭했다.

‘요리하다 요리찬’은 ‘요리하다’의 서브 브랜드 개념으로 국내 반찬 시장의 성장과 소비자들의 수요를 고려한 반찬류 특화 브랜드다. 

‘요리하다 요리찬’은 ‘요리하다’ 개발 셰프들의 레시피를 바탕으로 고품질 원재료를 사용해 자연 그대로의 맛을 살리려 노력한 것이 특징이다.

또 HACCP 인증을 받은 위생적인 시설에서 조리해 가정에서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소비자단체인 소비자공익네트워크에 따르면 2017년 국내 반찬 시장은 오프라인 반찬 전문점을 비롯해 온라인 배달마켓, 인터넷 반찬가게 등의 등장으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며 2조원 규모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10월 반찬 전문점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성인 여성 5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 인식조사를 한 결과, ‘주 1회 반찬 전문점을 이용한다’는 응답자가 30.0%로 가장 많았다.

많이 사는 품목은 ‘마른 반찬류’로 20.3%를 차지했다.  

특히 최근 유통 중심축이 오프라인 시장에서 온라인으로 옮겨가고 있으나 반찬 구매 장소로는 ‘오프라인 반찬 전문점’이 67.8%로 강세를 보였다.

이때 반찬 선택 시 가장 중요한 요소로는 맛(36.3%)이 꼽혔다. 그 뒤로 위생 청결성(25.9%), 안전성(11.9%), 가격(9.8%) 등 순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이런 수요를 고려해 ‘메추리알 장조림(170g)’, ‘진미채 볶음(70g)’, ‘검은콩 조림(90g)’, ‘무말랭이 무침(130g)’, ‘멸치아몬드 볶음(70g)’, ‘연근조림(110g)’, ‘마늘쫑 무침(100g)’, ‘쇠고기 장조림(140g)’ 등 총 8종의 ‘요리하다 요리찬’을 출시했다.  

권현희 롯데마트 반찬&소스팀MD(상품기획자)는 “1인 가구, 맞벌이 등의 증가로 가정간편식 시장이 지속 커지며 반찬 시장 역시 성장하고 있으나, 고객들은 위생과 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고 밝혔다.

이어 “품질 좋은 원재료로 자연 그대로의 건강한 맛을 살렸을 뿐 아니라 고객들의 위생과 안전에 대한 걱정도 떨쳐 낼 수 있는 건강반찬으로 ‘요리하다 요리찬’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향후 ‘요리하다 요리찬’으로 젓갈과 계란 반찬 시리즈, 밥과 함께 비벼 먹을 수 있는 밥도둑 시리즈 등 신상품을 지속 출시해 반찬 카테고리를 늘린다는 계획이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