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서울광장서 '정정용호 태극전사' 열렬한 환영식
서울광장서 '정정용호 태극전사' 열렬한 환영식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6.17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장 황태현 "시작이라 생각하고 더 큰 꿈을 위해 뛰겠다"
감독 정정용 "선수들이 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었다"
축구협회, 각 포상금 지급…U-17 여자대표팀 기준될 전망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대표팀 선수들와 코칭스태프가 함깨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대표팀 선수들와 코칭스태프가 함깨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초로 준우승을 달성한 '정정용호 태극전사'들이 대한축구협회 주최 환영 행사에서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의 선수들은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곧바로 버스를 타고 서울시청 앞 광장으로 이동해 환영 행사에 참석했다.

광장을 가득 메운 1000여명의 축구 팬들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달성한 선수들에게 환호와 힘찬 박수를 보냈다.

김대호·박소현·장예원 등 지상파 TV 3사 아나운서의 공동 진행으로 시작된 질의응답에서는 젊은 태극전사들의 재치있는 답변이 쏟아졌다.

경기에서 2골 4도움을 올리고 한국 남자선수 최초로 FIFA대회 최우수선수(MVP)격인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은 '형들 중 누구를 누나에게 소개해 주고 싶으냐'는 질문에 "솔직히 아무도 소개해 주고 싶지 않다"고 답변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그는 "꼭 소개해 주고 싶다면 (전)세진형이나 (엄)원상이 형"이라고 지목했다.

이강인은 골든볼 수상한데 대해서는 "경기 끝나고도 이야기했지만 옆에서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과 응원해주신 분들, 코칭스태프 덕분에 좋은 상을 받은 것 같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김현우는 우크라이나와 결승 때 옐로카드를 받은 후 주심에게 했던 애교 어린 제스처를 했던 걸 사회자의 요청에 따라 옆자리에 있던 이재익에 재현하고 나서 "저는 평소에는 과묵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대표팀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에게 즉흥적으로 헹가래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17일 서울광장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달성 축구대표팀 환영식에서 대표팀 선수들이 정정용 감독에게 즉흥적으로 헹가래 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고재현은 정 감독의 이름으로 삼행시를 지어달라는 요청에 "(정)정말 훌륭하신, (정)정정용 감독님, (용)사랑해용"이라고 재치 있게 지어 눈길을 끌었다.

주장 황태현은 "밤잠 못 자면서 마사지하고 분석해준 지원 스태프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한 달여의 U-20 월드컵을 끝마쳤지만 여기가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더 큰 꿈을 위해 뛰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도 인사말에 나섰다. 그는 "준우승 성적은 선수들이 해낸 게 아니고 국민들과 함께해냈다"라며 "임금이 있어서 백성이 있는 게 아니라 백성이 있기에 임금이 있는 것이다. 선수들이 있기에 제가 이 자리에 있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축구협회는 대표팀을 위한 포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차기 이사회에서 지도자와 선수들에게 나눠줄 금액을 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포상금은 남녀를 통틀어 2010년 트리니다드토바고에서 열린 U-17 여자월드컵에서 한국 축구사상 첫 FIFA 주관대회 우승을 달성한 U-17 여자대표팀의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당시 최덕주 감독이 3000만원, 코치들이 2500만원씩 받았고 선수 21명은 출전 경기수와 팀 기여도에 따라 A, B등급으로 나눠 장학금 명목의 포상금을 수령했다. A등급 선수 14명은 각 2000만원, B등급 선수 각 7명은 1500만원을 받았다.

이를 토대로 정 감독은 2000만원 이상, 코치진은 1500만원 이상, 이강인 등 A등급에 해당하는 선수들은 1000만원 이상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