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靑 "조직쇄신 과제 완수 기대"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에 윤석열… 靑 "조직쇄신 과제 완수 기대"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17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인사청문회 거쳐야… 문무일 총장보다 5기수 후배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을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뒤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문 총장은 다음달 24일 임기가 만료된다. 

고 대변인은 "윤 후보자는 검사로 재직하는 동안 부정부패를 척결해왔고 강직함을 보여줬다"며 "특히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탁월한 지도력과 개혁의지로 국정농단과 적폐수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 국민들로부터 두터운 신망을 받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자가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히 완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윤 지검장은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직후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된 지 2년 만에 고검장들을 제치고 또다시 파격적인 인사를 통해 검찰 수장 후보자가 됐다. 

윤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야 한다. 

다만 국회의 임명동의 절차는 필요하지 않아 정해진 기간이 지나면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다. 

윤 후보자가 총장으로 임명되면 검찰총장 임기제가 도입된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가 된다.

특히 문 총장보다 연수원 5기수나 후배로, 고검장 선배들을 제치고 조직 수상이 된 만큼 관례에 따라 검찰 간부들이 줄줄이 옷을 벗을 것으로 관측된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