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낙영 경주시장, 기업과 소통 강화
주낙영 경주시장, 기업과 소통 강화
  • 최상대 기자
  • 승인 2019.06.16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1주년 맞이…기업하기 좋은 여건 조성

경북 경주시는 민선 7기 1주년을 앞두고 주요 역점 시책인 ‘경제 살리기’를 위해 기업과의 소통 강화와 맞춤지원을 통한 기업하기 좋은 대내·외 여건조성에 총력을 계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16일 밝혔다.

주낙영 시장은 취임과 함께 기업분야 조직개편(투자유치과 설치, 외동 기업지원팀 신설)을 시작으로 관련 예산을 크게 강화했다.

실제로 2018년 기업지원 분야 당초 예산은 32억원 수준이었으나, 지난해 추경에서 기업인들의 오랜 숙원이었던 외동 산업단지 상하수도 급수구역 확장 등 고충 해결을 위한 예산을 포함해 63억원으로 증액했다.

올해는 당초 예산 87억원과 1회 추경으로 100억원까지 확대 편성했다. 이로 인해 일반산단과 개별입지 공장을 아우르는 소규모 기반시설(진출입로, 도로 및 교차로, 가로등, 상하수도, 배수로 등)정비 사업이 대폭 확대되고 공장 활성화 사업, 산단 유지보수 사업 강화 등 기업하기 좋은 도시 여건 조성을 이뤄가겠다는 취지다.

또한, 기업 자금운영의 어려움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중소기업운전자금 이차 보전율을 전년도 2%에서 올해부터는 3%로 인상해 운영하고 있다.

개별 공단협의회 회의 및 여성기업인 간담회 등 정례회의 참석을 통해 기업인들의 고충을 직접 청취하고 건의 받은 사업들을 신속하게 조기 처리하는 등 기업 애로사항 해결에 주력해 나간다.

한편, 유관 기관과의 협의를 강화해 지역 경기악화에 따른 돌파구를 찾고 있다. 일례로 지난달 26일자로 상환기한이 만료되는 한수원 동반성장기금 대출사업(2016년 시행, 167개 업체 1000억원 규모)의 상환기한을 한수원과 협의해 1년간 연장(상환기한 2020년 5월26일)한 사례와 경주상공회의소를 통한 기업체 교육지원사업, 기업인 CEO포럼, 협의회 지원사업,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 안전사고 제로 조성사업 등 간접 지원사업의 확대가 그 대표적인 사례라 할 수 있겠다.

아울러, 시는 장기간 답보되고 있는 천북산단의 등기이전 문제 등에도 기관간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문제를 풀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으며, 관내로 거주를 이전한 기업체의 직원 등에 대한 인센티브 방안 또한 관련 부서 협의를 통해 적극 강구 중이다.

주 시장은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의 변화를 위해서 기업과 현장 소통을 더욱 강화하고, 내실 있는 기업지원을 통해 ‘경제 살리기’를 위한 행정의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주/최상대 기자

sd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