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문경시, 국내·외 글로벌 스포츠 전지훈련장으로 각광
문경시, 국내·외 글로벌 스포츠 전지훈련장으로 각광
  • 김병식 기자
  • 승인 2019.06.16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미국·캐나다 청소년 탁구국가대표팀 등 합동훈련

경북 문경시가 스포츠의 도시답게 국내 및 해외선수들로 부터 글로벌 스포츠 전지훈련 장소로 각광을 받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9일부터 오는 19일까지 한국·미국·캐나다 청소년 탁구국가대표팀 33명을 비롯해 이달 말 도쿄에서 펼쳐지는 근대5종 월드컵 대회 및 2020년 도쿄올림픽 대비를 위해 프랑스·독일·러시아·이탈리아·중국 등 11개국 104명의 근대5종팀이 국군체육부대에서 합동 전지훈련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23일~26일까지 브라질·싱가포르 등 10개국 29명의 트라이애슬론 선수들이 도쿄올림픽 준비를 위해 문경을 방문하여 구슬땀을 흘릴 계획이며 이달부터 8월까지 탁구, 근대5종, 트라이애슬론, 하키, 럭비 등 총 24개국 273명(연인원 3800여명)의 외국선수가 국군체육부대 및 문경시 일원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는 전년대비 192%가 증가한 숫자로 스포츠발전을 위한 시와 국군체육부대의 노력과 전지훈련 지원정책 및 한국관광공사·종목단체와의 협력 결과다.

이와 더불어 수영국가대표 후보 선수, 청소년탁구국가대표, 레슬링국가대표 후보팀, 근대5종 실업팀 등 대규모 합동훈련이 7~8월 문경일원에서 예정되어 있어 지역경기 활성화에 많은 도움이 예상된다.

한편, 시는 2020년 도쿄올림픽 등 해외 전지훈련단 유치를 위해 문체부(한국관광공사), 국군체육부대, 종목단체와 협력하여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를 통해 유치세일즈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5월14일에는 베트남 문화체육관광부 트랜 덕 판 차관보 등 6명이 시를 방문해 국군체육부대 시설 등을 살펴보고 돌아갔다.

고윤환 시장은 “해외전지훈련단을 적극 유치해 세계적인 스포츠 도시로서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전지훈련팀 유치 홍보와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문경/김병식 기자

bs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