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성동구, 왕십리 스마트 트랜스 시티 조성 '박차'
성동구, 왕십리 스마트 트랜스 시티 조성 '박차'
  • 김두평 기자
  • 승인 2019.06.1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LH공사와 특화단지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사진=성동구)
(사진=성동구)

서울 성동구는 '왕십리 스마트 트랜스 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 착수해 교통 중심지 왕십리를 주민 체감형 스마트시티로 조성하기 위한 첫 발을 내딛었다고 16일 밝혔다.    

구의 '왕십리 스마트 트랜스 시티' 조성 계획은 지난 3월 국토교통부의 테마형 특화단지 공모에 선정돼 용역비 2억2500만원을 지원 받게 됐으며 오는 12월까지 7개월 동안 도시계획 엔지니어링사 정도UIT가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수행하게 됐다.

지난 4일에는 '왕십리 스마트 트랜스 시티' 조성을 위한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을 지원하는 LH공사가 함께 참석해 주민체감형 계획 수립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었다.

구는 5개의 지하철 노선과 도로망이 만나는 왕십리를 교통 분야의 대표적인 스마트시티로 조성할 계획이다. 산재돼 있는 교통정보를 통합해 시간과 장소에 따라 맞춤형으로 제공하고, IoT 기술을 통해 사고유발요인을 감지해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

또한 버스정류장을 활용해 미세먼지로부터 주민들을 보호할 수 있는 쉘터(shelter)를 설치하고, 육교, 볼라드, 지하차도 등의 교통시설에 첨단 기술을 도입해 혁신적인 스마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마스터플랜 수립에 참여할 주민기획단을 공개모집해 주민이 원하고, 구상하고, 선택한 스마트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토부, LH공사, 전문가들과 협업을 통해 최고 수준의 스마트기술을 생활 현장에 적용시키고자 한다. 완성된 마스터플랜은 국토교통부의 평가를 거쳐 2020년 약 4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현실화될 계획이다.

정원오 구청장은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에 착수함으로써 왕십리 스마트시티를 조성하기 위한 첫걸음을 떼게 됐다”며 “스마트시티에 대한 주민들의 바람과 의견을 마스터플랜에 담아내 주민들의 사랑을 받는 왕십리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서울/김두평 기자

dp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