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주낙영 경주시장, 화랑마을서 VR 체험
주낙영 경주시장, 화랑마을서 VR 체험
  • 최상대 기자
  • 승인 2019.06.13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초 시범운영 앞두고…관계자들 격려도
(사진=경주시)
(사진=경주시)

경북 경주시는 주낙영 시장이 지난 11일 화랑마을을 방문, 가상현실(VR) 체험존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고 13일 밝혔다.

화랑마을 가상현실 체험존은 1300년 전 16살 신라인 혜초가 경주를 출발해 중국, 인도를 거쳐 이슬람 지역에 이르는 역사적 사실에 기초한 저서 ‘왕오천축국전’을 소재로 하이퍼 리얼리티 가상현실 체험 콘텐츠를 개발한 것이다.

주 시장은 화랑마을 전시관에서 ‘경주시민과 함께 하는 열린 청렴콘서트’에 참석 후 다음달초 시범운영 예정인 가상현실 체험존에 대해 보고받고 직접 체험을 해보는 등 진행상황을 점검했다.

주 시장은 가상현실 체험한 후 “청소년 수련시설인 화랑마을에 단순한 유흥이 아닌 교육콘텐츠가 결합된 가상현실 체험존이 마련된 것은 의미가 크다”며, “이용객들의 만족도가 높아지도록 콘텐츠의 내용과 재미를 더 보강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공사 중인 체험형 수영장에 대해서는 “안전을 가장 우선하고, 차질 없이 개장하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과 “현재 수련활동중인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등 글로벌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으니 불편함이 없도록 숙소와 음식 등 편의시설에 신경을 써 달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주/최상대 기자

sd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