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최첨단 설비 cGMP 수준 진천공장 준공
대원제약, 최첨단 설비 cGMP 수준 진천공장 준공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6.1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인자동화·자동물류시스템으로 품질‧경쟁력 확보
‘비전 2025 매출 1조원’ 달성 위한 교두보 마련
대원제약 진천공장 전경. (사진=대원제약)
대원제약 진천공장 전경. (사진=대원제약)

대원제약이 지난 12일 충북 진천군 광혜원면 제2농공단지에서 대원제약 진천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백승호 회장과 백승열 부회장을 비롯해 이장섭 충북도 정무부지사, 김나경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송기섭 진천군수, 대원제약 임직원 등 제약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진천공장은 선진 cGMP 수준의 최첨단 설비와 생산시스템을 갖춘 스마트팩토리로 지난해 3월 착공해 1년4개월 만에 준공을 맞게 됐다.

면적은 대지 7만9922㎡(2만4176평), 연면적 1만7899㎡(5414평) 규모로 내용액제 생산 5억8000만포, 물류 6500셀(cells) 등 생산 및 물류 처리 능력에 있어 국내 최대 수준이다.

또한, 생산량 증대 시 생산 중단 없이 단계적으로 증설이 가능하며, 타 제형 생산시설도 추가가 가능해 향후 가동율을 더욱 높일 수 있다.

대원제약은 연내 적격성평가 및 밸리데이션을 진행한 후 제조품질관리기준(GMP) 허가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이후 코대원포르테, 콜대원, 프리겔, 포타겔 등의 생산에 돌입할 계획이다.

진천공장은 고품질 의약품 생산을 위해 △품질관리시스템(QMS) △실험실관리시스템(LIMS) △환경관리시스템(BMS) 등 최첨단 IT 시스템이 적용됐다. 아울러 △자동운반시스템(AGV) △원료이송시스템(Transfer Distribution System) △포장자동화로봇시스템 △자동창고관리시스템(WMS) 등을 통해 조제, 충전, 포장, 운반, 물류 전 공정의 완전자동화를 이룸으로써 생산의 효율성과 원가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백승열 부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진천공장은 미국, 유럽 등 선진국 시장을 본격적으로 공략하기 위한 글로벌 진출의 전진기지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기존의 향남공장과 함께 글로벌시장에서 다국적 제약사들과 대등한 경쟁이 가능한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 만큼 그간 쌓아온 R&D 역량과 적지 않은 시너지 효과를 냄으로써 매출 5000억원을 넘어 1조원 달성을 앞당기는 성장의 발판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