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
강화,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
  • 백경현 기자
  • 승인 2019.06.13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회의 개최…중증정신질환자 관리 효과적으로 대응
인천시 강화군은 강화보건소에서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 (사진=강화군)
인천시 강화군은 강화보건소에서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 (사진=강화군)

인천시 강화군은 지난 10일 강화보건소에서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 발족식을 갖고 1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정신응급 대응 관계기관 협의체는 최근 정신질환 관련 범죄가 잇따라 보도되면서 지역사회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중증정신질환자 관리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날 1차 회의에서는 위원장인 강화군보건소장의 주재로 경찰서와 소방서,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전문 의료기관 등 관계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신응급 대응현장 점검, 문제점 공유 및 개선방안, 정신과적 응급 상황으로 인한 현안 발생 시 대응방안 모색 등을 안건으로 논의했다.

정신과적 응급이란 사고, 행동, 기분 그리고 사회적 관계의 급성 장애를 말하며, 정신질환이 급성기 상태로 발현되거나 악화돼 환자 본인 또는 타인의 건강과 안전에 위협이 되는 상황을 말한다.

이강미 보건소장은 “정신과적 어려움이 있는 당사자, 가족, 나아가 지역주민이 건강하고 안전한 삶을 영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관계기관뿐만 아니라 군민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강화/백경현 기자

khb5812@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