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논산시, 여름철 축산분야 재해방지 팔 걷어
논산시, 여름철 축산분야 재해방지 팔 걷어
  • 지재국 기자
  • 승인 2019.06.13 14: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염·태풍·호우 등에 대비 사업지원 체계구축

충남 논산시가 여름철 폭염 및 재해로 인한 축산농가 피해 예방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13일 시에 따르면 폭염이 기승을 부렸던 지난해 논산시는 87개 농가에서 가금류 12만3000수, 돼지 580두 등 약 6억7300만원의 가축 폭염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가축 폭염피해 예방 대책을 수립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적극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유관기관, 축산관련 단체와의 긴말한 공조를 통한 농가 지도교육 및 피해 상황 발생 대비는 물론 기상특보 발령 시 재해대책상황실을 설치하고 운영하는 등 철저하고 신속한 대응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폭염으로 인한 폐사 가축 발생 시 피해 보전을 받을 수 있는 가축 재해보험 가입비를 지원하기위해 1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분야별로 △양돈 2억8300만원 △양계 2억2299만원 △한우 및 낙농 4700만원 등의 예산으로 적극 지원에 나선다.

김경주 축산자원과장은 “올해도 기후변화로 인한 여름철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다각적인 지원 방법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고 있다”며“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농가에서도 적극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신아일보] 논산/지재국 기자

jgji80@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