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전시, 여름철 먹는물 공동시설 시·구 합동점검
대전시, 여름철 먹는물 공동시설 시·구 합동점검
  • 정태경 기자
  • 승인 2019.06.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28일 관내 먹는물 공동시설(약수터) 41곳 전수조사

대전시는 수인성 전염병 등 세균발생이 쉬운 여름철 시민에게 안전한 먹는 물 제공을 위해 오는 17일부터 28일까지 관내 먹는물 공동시설(약수터) 41곳을 대상으로 시, 구 합동점검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시는 특히 이번 점검을 통해 최근 수질검사 결과 대장균 등 미생물 항목이 검출돼 부적합 판정을 받은 시설을 집중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은 수질검사 성적서 부착 및 초과항목에 대한 적절한 조치여부, 취수원 주변 오염원 제거 및 청소상태 여부, 미생물살균시설 정상작동 및 소모품 주기적 교체 여부 등이다.

먹는물 공동시설(약수터)은 기온 및 환경요건에 많은 영향을 받아 대부분 미생물 항목이 수질기준을 초과하는 경우로 비오는 날 이용을 피하고, 강우 후에는 반드시 일정기간(일주일 정도) 지난 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손철웅 시 환경녹지국장은 “이번 합동점검을 통해 시민이 보다 더 안전하게 먹는물공동시설(약수터)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세심히 살펴보겠다”며 “이용객들은 반드시 안내판에 게시되어 있는 수질 성적서를 확인하고, 먹는 물 기준에 적합한 경우에만 음용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전/정태경 기자

taegyeong3975@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