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김여정, 판문점서 김정은 조의문·조화 전달"
靑 "北 김여정, 판문점서 김정은 조의문·조화 전달"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12 18: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여정 "김 위원장, 이희호 여사에 대해 각별한 감정 갖고있다"
정의용 "김대중 대통령 평생 동지로 우리 민족 화합 노력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오후 서울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의 조화와 조의문 전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2일 오후 서울 춘추관 브리핑룸에서 고 이희호 여사 별세와 관련해 북측의 조화와 조의문 전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故이희호 여사에 대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날 오후 5시 판문점 통일각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에게 김 위원장의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김 제1부부장은 이를 전달하면서 "김 위원장께서 이희호 여사에 대해서는 각별한 감정을 갖고 '김 부부장이 남측의 책임있는 인사에게 직접 조의를 전달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또 김 제1부부장은 "부디 유족들이 슬픔을 이겨내고 김대중 대통령과 이 여사의 뜻을 받드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님 서거 즈음해서 김정은 위원장이 조화와 함께 정중하고 각별한 조의문 보내 주신데 대해 유족과 문재인 대통령을 대신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김대중 대통령님의 평생 동지로 우리 민족의 화합과 협력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오셨고 우리 민족사에서 높이 평가받고 오래 기억되실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희호 여사님을 함께 추모하는 게 우리 민족의 평화롭고 번영된 앞날을 위해 함께 노력해나가겠다는 우리의 다짐을 새롭게 다지게 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도 전했다.

아울러 정 실장은 "이희호 여사님은 6.15 공동선언 발표 현장에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했다"며 "그제 밤 하늘나라로 가 우리 민족의 평화 통일을 위해 기도하겠다는 마지막 말씀을 남기고 우리 곁을 떠나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 실장은 "김 위원장께서 보내주신 조의문 조화 전달해주시기 위해 먼 길 오신 김여정 부부장께도 각별히 감사하다는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