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민주당, 잇단 '당정협의'로 국회 정상화 압박
민주당, 잇단 '당정협의'로 국회 정상화 압박
  • 허인 기자
  • 승인 2019.06.1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서 외통위·정무위 차원 당정협의 개최
'일하는 여당' 부각하려는 의도도 있는 듯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무위 소관부처 예산 및 법안 당정협의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참석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욱, 최운열 의원, 김 위원장, 민병두 정무위원장, 유동수 의원. (사진=연합뉴스)
1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무위 소관부처 예산 및 법안 당정협의에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참석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병욱, 최운열 의원, 김 위원장, 민병두 정무위원장, 유동수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당정협의를 잇따라 열고 자유한국당의 국회 복귀를 압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외교통일위원회 차원 당정협의을 연데 이어 오후에는 정무위원회 소관 당정협의를 열었다. 

먼저 외통위 당정협의에는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김연철 통일부 장관,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등이 참석해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 대북 식량 지원, 북한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등 현안 논의가 이뤄졌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협의에서 "(북한의) 어려운 식량 상황을 고려해 정부 차원의 선제적 지원을 추진 중"이라며 "정부는 인도적 지원을 정치상황과 관계없이 인도적 원칙에 따라 추진해나간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조 차관은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 "외교부는 남은 실종자 수색과 유가족 지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선체가 인양됨에 따라 사고 원인 조사 등 필요 조치에 대해서도 헝가리 당국과 지속적으로 긴밀히 협의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무위 당정협의에서는 공정거래위원회·국민권익위원회·국가보훈처의 내년도 예산 및 추진사업 보고가 이뤄졌다. 

정무위 당정협의에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박은정 권익위원장, 피우진 보훈처장이 참석했다. 

당정은 관계기관의 내년 예산 편성과 관련해 추진사업을 논의하고 공정거래법 개정안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최근 국내외 경제환경에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여러 경제현안이 많아 시급한 국회논의가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가맹사업법, 공정거래법 전면개정안, 예산방향 등 이런 중요한 문제와 관련해 민주당 의원들과 말씀 나누고, 공정위에 주어진 과제를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이처럼 당과 정부 간 현안·정책을 협의하는 회의를 잇따라 여는 것은 자유한국당을 겨냥한 국회 정상화 압박 행보라는 분석이다.

또 일하는 여당의 모습을 부각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회 파행이 두 달 넘게 이어져 국회 상임위원회 가동에 차질이 빚어지자 당정협의를 강화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여당이 당정 관계 중심 잡기의 고삐를 더욱 세게 죄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