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이희호 여사 조문행렬 이어져… 이재용·YS차남 등 빈소 찾아
故이희호 여사 조문행렬 이어져… 이재용·YS차남 등 빈소 찾아
  • 김가애·허인 기자
  • 승인 2019.06.1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동영 "北사절단 와야하지 않나 이야기 나눠"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도 빈소 찾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이희호 여사의 빈소를 조문한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인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는 12일에도 정치권을 비롯한 각계각층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조문 첫날인 전날보다는 다소 차분한 분위기이기는 했으나, 이른 오전부터 많은 조문객이 빈소를 찾아 고인의 넋을 기리고 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와 유성엽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전날에 이어 재차 빈소를 찾았다.

정 대표는 오전 9시30분경 단체 조문 후 "빈소 안에서 그래도 북측에서 조문 사절단이 와야 하지 않나 라는 이야기를 나눴다"고 전했다.

비슷한 시각 추궈훙(邱國洪) 주한 중국대사도 이 여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그는 "이 여사님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대모셨다"며 "한중관계 발전에도 큰 기여를 해주신 점에 대해서 깊이 평가하고 감사드린다"고 했다. 

오전 9시45분경에는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도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김 상임이사는 조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몇 년 동안 동교동 (이 여사의 자택)에 찾아뵙고 인사드렸는데 병세가 이렇게 나쁘신줄은 몰랐다"며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9시50분경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도 빈소를 찾았다. 그는 이 여사의 아들 김홍업씨에게 짧은 인사말을 건네고 식장을 빠져나갔다. 

방송인 김제동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방송인 김제동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 부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서 조문을 하고 있다.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도 이날 오전 10시20분경 홀로 빈소를 찾았다.

10시 50분경에는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빈소를 찾았다.

홀로 빈소를 찾은 이 부회장은 방명록에 한자로 자신의 이름을 적고는 고인의 영정 앞에 헌화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이와 관련, 박지원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어제 삼성그룹 측으로부터 직접 와서 조의를 표하고 싶다는 연락을 받았다"며 "김 전 대통령이 이 부회장과는 친분이 없었지만, 이건희 회장과는 재임기간 상당히 대화를 많이 하셨다"고 전했다.

김명수 대법원장과 오세정 서울대 총장, 고건 전 국무총리의 모습도 보였다.

방송인 김제동씨를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는 유가족 등이 자리한 가운데 입관 예배가 열렸다. 

영결식은 오는 14일 오전 6시30분부터 진행될 예정이며, 장지는 서울 현충원이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