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檢, 이재용 부회장 겨냥?…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소환
檢, 이재용 부회장 겨냥?…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소환
  • 김소희 기자
  • 승인 2019.06.11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 관련 증거인멸 지시 의혹 조사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사장이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검찰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논란을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을 소환·조사 중이다.

서울지방검찰청 특수2부는 11일 오전부터 정현호 사장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 사장이 삼성바이오 분식회계와 관련한 조직적인 증거인멸에 관여 여부 및 그 정도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정 사장이 이재용 부회장의 1990년 미국 하버드대 유학시절부터 알고 지낸 최측근인 만큼, 검찰이 이 부회장을 정조준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