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진도군, 어미 낙지 방류 사업 전개
진도군, 어미 낙지 방류 사업 전개
  • 조규대 기자
  • 승인 2019.06.11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00여마리 방류…수산자원 회복 기대
(사진=진도군)
(사진=진도군)

전남 진도군이 11일 어민들의 소득 증대를 위해 6000만원을 들여 성숙된 어미 낙지 5000여마리를 방류했다.

군은 기후온난화 등으로 수온이 상승에 따른 어장환경변화와 수산업의 여건 약화 등 감소된 어업자원의 증강과 자원회복을 위해 부가가치가 높은 낙지 방류 사업을 실시했다.

이번에 방류한 낙지는 전남해양수산기술원 목포지원에서 성숙도 검사를 마친 알을 60%이상 품은 암컷 2500마리와 수컷 2500마리를 3일간 합방 교접한 후 방류해 어업인의 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방류는 군 의신면 초사리 앞바다에서부터 고군면 뒤쪽 바다 부근 3km에 걸쳐 넓은 해역에 방류했다.

낙지 산란기는 5월, 6월로 갯벌이나 조간대 하부에서부터 수심 100m 깊이에서 서식하며 6월은 방류된 낙지가 갯벌에서 부화할 때까지 포획을 금지하는 금어기다.

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수산물 방류 사업을 실시해 다양한 어종이 서식하는 어장을 만들고 진도군의 어업경쟁력 강화와 지역수산업 발전의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지난 4월 경에 3600여만원의 사업비를 투입, 임회면 죽림리와 조도면 서거차도·맹골도 등 해역에서 전복 치패 6만여마리를 방류했다.

[신아일보] 진도/조규대 기자

gdj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