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여야, 故이희호 여사 애도 한목소리… "위대한 여성 지도자"
여야, 故이희호 여사 애도 한목소리… "위대한 여성 지도자"
  • 허인 기자
  • 승인 2019.06.11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 "민주진영 가장 어려울 때 정신적으로 버팀목 돼 주셨던 큰 어른"
한국 "여성이 가진 포용의 미덕을 정치권에 보여줘… 큰 울림 남겨줘"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 모습. 이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사진=연합뉴스
11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 여사의 빈소 모습. 이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노환으로 별세했다. (사진=연합뉴스

 

여야는 10별세하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에 대해 일제히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 전 대통령의 배우자를 넘어 20세기 대한민국의 위대한 여성 지도자로서 역사에 기억될 것"이라며 "고인이 걸어온 삶의 궤적으로 되돌아보며 국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을 추모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두 분 대통령(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께서 돌아가시고 민주진영이 가장 어려울 때 정신적으로 버팀목이 돼 주셨던 큰 어른을 잃은 슬픔이 크다"며 "고난을 이겨내고 존경받는 삶을 사셨던 이 여사님을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말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은 또 하나의 큰 별을 잃었다"며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거목이었던 여성 지도자 이희호 여사의 삶을 깊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추모한다"고 밝혔다. 

그는 "김 전 대통령과 이 여사의 삶은 그 자체로 대한민국 현대사로, 독재정권의 서슬 퍼런 탄압도 죽음을 넘나드는 고난도 이 땅의 민주주의와 평화를 향한 두 분의 굳은 의지를 꺾을 순 없었다"면서 "민주당이 두 분의 유지를 받들어 모든 국민이 더불어 잘사는 세상,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 화해와 협력의 한반도 시대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여사께서는 여성이 가진 포용의 미덕을 우리 정치권에 보여주셨다"며 "영부인을 넘어 김 전 대통령의 든든한 정치적 동반자로서 국민과 여성들의 삶에 큰 울림을 남겨주셨다"고 애도했다.

그는 "먼저 서거하신 김 전 대통령 곁으로 가셔서 생전에 못 다한 얘기를 나누시기 바란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이 여사는 민주주의를 위해 한평생을 살아왔다"며 "유가족 및 친지 분들께 삼가 깊은 애도를 표하며, 국민과 함께 슬픔을 나눈다"고 밝혔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SNS를 통해 "이 여사는 김 전 대통령의 영부인이기 이전에 여성운동가이자 인권운동가로서 민주주의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셨던 분"이라며 "진심으로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만나 47년간 내조한 배우자이자, 민주화 동지를 넘어 스스로가 민주화의 큰 나무로 무성히 잎을 피워낸 민주화 운동가"라고 고인을 기렸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사무친 그리움을 풀고, 헤어짐 없는 영원한 곳에서 한결같이 아름답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여사님의 여성 리더적인 면모는 김대중 대통령의 인생의 반려자를 넘어 독재 속에서 국민과 역사에 대한 믿음을 굳건히 지켜낸 정치적 동지로 자리했다"며 "'이희호'라는 이름은 항상 기억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보도자료에서 "성 평등, 민주주의, 평화로 상징되는 당신의 뜻을 반드시 이어가겠다"며 "고인의 필생의 신념이었던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해 6·15 공동선언을 계승 실천하고,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한 평화 협치에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설명했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