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기자수첩] 세금으로 뉴욕 간다?…오해 받은 ‘제로페이’
[기자수첩] 세금으로 뉴욕 간다?…오해 받은 ‘제로페이’
  • 장민제 기자
  • 승인 2019.06.10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로페이 쓰고 뉴욕가자' 이딴 이벤트에 세금 쓰면 국민경제가 살아나요?'"

중소기업벤처부가 지난 9일 공개한 ‘제로페이’ 관련 이벤트에 대한 한 네티즌의 반응이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오해다. 그러나 제로페이에 대한 대중의 인식을 보여주는 한 단면이기도 하다.

앞서 중기부는 지난 9일 '제로페이 뉴욕 이벤트'를 공개했다. 10일부터 16일까지 제로페이를 사용하고 이벤트에 응모한 이들 중 3명을 추첨해 뉴욕 왕복항공권과 '케이콘 2019 뉴욕'(KCON 2019 NY) 1일 입장권을 제공하는 행사다.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한 이벤트로, 30명에겐 온누리상품권 10만원, 500명에겐 온누리상품권 3만원이 지급된다.

하지만 온라인 상에선 반발이 일었고, 사설 한 곳에서도 '정부가 거액의 세금을 들여 직접 제로페이 마케팅에 나섰다'고 꼬집었다.

중기부는 억울한 눈치다. 중기부 관계자는 10일 "오후 경 (해명) 자료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제로페이 뉴욕'은 CJ ENM에서 경비를 지원하는 이벤트로, 세금이 들지 않기 때문이다. 취지 역시 '케이콘(KCON) 2019'의 관람이다.

CJ ENM의 케이콘과 MAMA 등은 한류페스티벌로, 2014년부터 중기부와 함께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개척을 지원하고 있다. 중기부가 케이콘과 연계한 '중소기업제품 수출상담·판촉전시회'를 열고 중소기업들의 해외 판촉 등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우리나라의 중소기업이 해외에서 어떤 평가를 받고, 성과를 내는 지 볼 수 있는 기회인 셈이다.

다만 일부 오해가 있었다 해도 이 같은 논란은 제로페이에 대한 대중의 부정적인 인식을 그대로 비춘다. 사용하기 불편하고 소상공인과 서민에 큰 도움도 안 되는 제로페이 사업에 정부가 세금을 들여가며 뛰어든 게 마땅치 않다는 것이다.

특히 최근 정부의 긴급 추가경정예산안에 제로페이의 단말지원과 홍보마케팅으로 약 76억원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제로페이에 대한 비판이 더욱 거세지고 있다. 덩치 큰 정부가 직접 뛰는 모습보다 한 발짝 물러나 시장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힘이 실린다.

jangsta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