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공매도 7개월 만에 최대…전월比 37.1% 상승
공매도 7개월 만에 최대…전월比 37.1% 상승
  • 김현진 기자
  • 승인 2019.06.10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 평균 공매도 거래대금 5375억원
(이미지=연합뉴스)
(이미지=연합뉴스)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 우려 등으로 증시가 부진하며 공매도 활용도가 높아진 탓에 지난달 공매도 거래가 급증했다.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하루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코스피+코스닥)은 5375억원으로 전월보다 37.1%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6336억원 이후 7개월 만에 가장 큰 규모다.

공매도는 특정 종목의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되면 해당 주식을 보유하고 있지 않은 상태에서 매도 주문을 내는 투자 전략이다. 

이는 결국 주가 하락이 예상될 때 사용하는 투자 전략으로 투자자들이 주가가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실제로 지난달 코스피와 코스닥지수는 각각 7.3%, 7.7% 하락했다. 52주 신저가를 기록한 종목만 309개로 전체 상장종목의 13.8%에 달했다.

지난달 공매도 거래가 급증한 데는 외국인 투자자들의 영향이 컸다. 

외국인 투자자의 하루평균 공매도 거래대금은 3313억원으로 61.6%를 차지했다. 

기관은 37.5%인 2015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개인은 0.9%인 46억원에 불과했다.

외국인 투자자의 하루평균 거래대금은 7개월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지만 현실적으로 공매도 활용에 진입 장벽이 있는 개인 투자자는 오히려 지난 4월을 제외하면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jhuy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