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7월부터 '자궁 외 임신'도 건강보험 진료비 지원
7월부터 '자궁 외 임신'도 건강보험 진료비 지원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6.0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오는 7월부터 '자궁 외 임신'도 건강보험 진료비를 지원받을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임신·출산 진료비 지원에 관한 기준'을 개정해 7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임신·출산 진료비 지급 대상에 자궁 외 임신도 포함시키고, 지원 신청을 할 수 있게 신청서 서식을 개정했다.

아울러 복지부와 건보공단은 국민행복카드를 통해 임신부에게 진료비를 지원하고 있다.

카드사용 한도는 올해부터 단태아는 50만원에서 60만원으로, 다태아는 9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각각 10만원 인상됐다.

또 그동안 국민행복카드는 임신이 확인돼 카드 발급을 신청한 날부터 분만예정일 이후 60일까지 사용할 수 있었으나, 올해부터는 분만예정일 이후 1년까지 사용할 수 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