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文대통령 "국회, 4월 이후 민생법안 단 한 건도 처리 못 해… 걱정 크다"
文대통령 "국회, 4월 이후 민생법안 단 한 건도 처리 못 해… 걱정 크다"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6.03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보회의서… "추경안 제출된지도 벌써 40일째"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김외숙 인사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노영민 비서실장, 주영훈 경호처장, 김외숙 인사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3일 " 올해 들어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단 3일 열렸을 뿐이고, 4월 이후 민생 법안이 단 한 건도 처리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6월이 시작되었는데 아직 국회가 정상화되지 않아 국민들 걱정이 크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추경안이 제출된 지도 벌써 40일째가 된 만큼 국회에서도 답답함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미·중 무역 갈등 등 대외 경제의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세계 경제 여건이 빠르게 악화되고 있다"며 "투자와 수출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고, 기업과 가계의 경제 심리도 위축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노동시간 단축, 노인인구 급증과 생산가능 인구 감소 등의 대내 여건에도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이러한 엄중한 상황에 대처하고, 경제 활력을 만들기 위해 정부로서는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여야 각 정당에서도 경제를 걱정하는 말들을 많이 하는데, 그럴수록 빨리 국회를 열어 활발하게 대책을 논의해 주시고, 특히 추경안을 신속하게 심사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이미 여러 차례 국회 정상화와 추경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개최와 정당 대표들과의 회동을 제안한 바 있다"며 "며칠 후면 북유럽 3개국 순방이 예정되어 있는데, 최소한 그 이전에 대화와 협력의 정치가 복원되고, 국회가 정상화되길 기대한다"면서 거듭 당부했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