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강경화 "인접국 협력 강화해 실종자 수색에 진전 이룰 것"
강경화 "인접국 협력 강화해 실종자 수색에 진전 이룰 것"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6.03 13: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 추가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오전 서울 도렴동 외교부청사에서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실종자 수색 추가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일 헝가리 유람선 침몰 사고와 관련해 헝가리를 포함한 다뉴브강 인접 국가들과의 협력을 강화해 실종자 수색에 실질적 진전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날 서울 도렴동 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책회의에서 "헝가리 정부와 양국합동 수색작업뿐 아니라 세르비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등 연안국과의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해 실종자 수색에 실질적 진전을 이룰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신속하고 철저한 사고원인조사와 책임규명이 이뤄지도록 헝가리 측에 적극적인 노력을 지속해서 촉구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해외에서 사고가 발생한 경우 사고발생국의 긴밀한 협조를 확보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페테르 시야르토 헝가리 외교장관과 샨도르 핀테르 내무장관을 만나 신속한 수색과 사고 원인 조사, 책임규명, 인근국과의 공조 등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야르토 장관은 생존자 수색에 대한 희망의 끈을 마지막 한 사람까지도 놓지 않겠다는데 뜻을 같이했고, 핀테르 장관도 헝가리 정부의 가용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최대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강 장관은 피해 가족들에 대해서도 "정확한 정보를 받을 수 있는 채널을 구축하고, 현지에 방문한 가족들이 체류 중 불편함이 없도록 여행사와 협조하여 가능한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약속했다.

이어 "민의 생명보호는 우리 정부가 그 무엇보다도 중요시하는 과제"라며 직원들을 향해 "여러 가지로 쉽지 않은 여건이지만 먼 훗날 오늘을 돌아봤을 때 각자의 마음속에 한치의 후회도 남지 않도록 각자 맡은 분야에서 최선을 다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앞서 강 장관을 비롯해 회의에 참석한 관계부처 당국자들은 이번 사고로 목숨을 잃은 사망자들을 기리며 묵념하는 시간을 가졌다.

강 장관은 중대본 회의를 마치고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유람선 침몰사고와 관련한 보고를 할 계획이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