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손흥민 UCL 결승… 아쉽게 '우승컵'은 좌절
손흥민 UCL 결승… 아쉽게 '우승컵'은 좌절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06.02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트넘 리버플에 0-2로 석패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외쪽)가 UCL 결승에서 리버풀 선수와 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외쪽)가 UCL 결승에서 리버풀 선수와 볼 경합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잉글랜드 토트넘에서 활약중인 손흥민이 꿈의 무대인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 무대를 종횡무진 누렸으나, 결과는 팀의 석패로 막을 내렸다.

토트넘은 잉글랜드 리버플과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0-2로 패해 우승컵을 거머쥐는데는 실패했다.

2010-2011 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결승전에 참가했던 박지성 선수 이후 한국 선수로서는 두 번째로 8년만에 같은 무대에 서게 된 손흥민 선수는 2일(한국식간)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선발 출전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 2분만에 리버플의 무함마드 살라흐에게 페널티킥을 허용, 0-1로 경기 초반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리버플의 수비에 번번히 막힌 토트넘은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한채 결국 후반 42분 디보크 오리기의 추가 골을 허용하며 0-2로 리버플에 무릎을 꿇었다.

비록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경기내내 손흥민은 특유의 스피드를 이용해 상대팀을 위협하며 활발한 경기 모습을 보여줬다.

전반 8분에는 왼쪽 측면에서 드리블 돌파로 페널티 지역 안까지 전진했으나 수비에 막혀 슈팅으로 이어지지는 못했다.

19분에는 역습 상황에서 한 번에 길게 넘어온 패스를 받아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트렌트 알렉산더 아널드의 최종 수비를 뚫지 못했다.

후반 30분 역습 상황에서는 중원에서 공을 잡은 후 속도를 이용해 페널티 지역까지 '폭풍 드리블'을 선보였으나 피르힐 판데이크의 수비에 막혀 슈팅을 하지는 못했다.

35분에는 페널티 지역 바깥에서 왼발 슈팅이 알리송 골키퍼에게 막혔으며, 후반 추가시간 예리한 왼발 슈팅이 또 한 번 알리송의 선방으로 득점에 실패했다.

팀은 패했지만 이날 선발 출장해 풀타임 동안 활약한 손흥민은 유럽축구 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으로부터 토트넘 공격수 가운데 최고 평점인 6.6점을 받으며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아일보] 고재태 기자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