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신속대응팀 수중 드론 투입 시도… 빠른 유속으로 실패
신속대응팀 수중 드론 투입 시도… 빠른 유속으로 실패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9.06.01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빠른 유속·시계 불량으로 현재는 '수상 수색' 중
3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구조대가 고무보트를 타고 주변 수상 수색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 구조대가 고무보트를 타고 주변 수상 수색을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사고 현장에서 헝가리 측과 합동으로 구조·수색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이 침몰 선체 내부에 수중 드론(무인탐지기)을 투입하려 했지만 사고지점의 유속이 너무 빨라 실패했다.

현장에서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현장 지휘를 맡은 송순근 대령(주헝가리대사관 무관)을 1일(현지시간)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송 대령은 "오스트리아, 체코, 노르웨이에서 소나(수중음향표정장치)와 수중드론을 가져왔으나 빠른 유속 때문에 수중 드론 투입은 실패했다"고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사고 지점은 헝가리 측히 파악한 6m 보다 2~3m가량이 더 깊은 8.1~9.3m로 우리 측 신속대응팀은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헝가리 구조팀이 음파탐지 영상이라 공개했던 영상보다 화상 상태가 나은 새로운 소나 영상을 통해  조금 더 방향이 틀어진 것을 확인했다.

정부 신속대응팀은 현재 사고지점 강물의 유속이 5∼6㎞/h로 매우 빠르고 강물이 워낙 탁해 수중 시계 확보가 불가능해 수중탐색은 중지하고 헬기와 보트, 경비정 등을 통해 수상수색에 집중하고 있다.

송 대령은 "오늘 헝가리 재난관리청 헬기에 우리 요원이 탑승해 사고지점에서 50㎞ 하류까지 가면서 강 양측의 나뭇가지들이 걸려있는 곳들을 위주로 살펴봤다"고 전했다.

대응팀은 강물의 수위가 내려갈 가능성이 큰 오는 3일 아침까지는 일단 잠수부를 투입하지 않고 이후 헝가리 측과 협의한 뒤 선내 수색을 시도할 계획이다.

헝가리 수상 구조대가 31일(현지시간) 수중음파 사진이라고 공개한 사고 유람선 모습. (사진=연합뉴스)
헝가리 수상 구조대가 31일(현지시간) 수중음파 사진이라고 공개한 사고 유람선 모습. (사진=연합뉴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