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헝가리 유람선' 사망자 2명 신원확인…크루즈 선장 구금
'헝가리 유람선' 사망자 2명 신원확인…크루즈 선장 구금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5.31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날 밤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와 부딪힌 대형 유람선 '바이킹 사이진'(Viking Sigyn)의 선체 아랫 부분에 30일(현지시간) 파손 흔적이 선명하다. (사진=AP/연합뉴스)
전날 밤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와 부딪힌 대형 유람선 '바이킹 사이진'(Viking Sigyn)의 선체 아랫 부분에 30일(현지시간) 파손 흔적이 선명하다. (사진=AP/연합뉴스)

헝가리 유람선 침몰로 숨진 한국인 7명 중 2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유람선을 침몰시킨 크루즈선 선장은 경찰에 의해 구금됐다.

외교부는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발생한 유람선 침몰사고의 사망자 7명 중 2명의 신원을 확인했다고 31일 밝혔다.

외교부는 나머지 사망자의 신원 추가 확인을 위해 지문 감시반 파견을 추진 중이다.

구조된 우리 국민 7명 중 4명은 퇴원했다. 3명은 여전히 입원 중이다. 7명의 구조자들은 전날 앰뷸런스로 응급병원 세 곳에 이송됐던 바 있다.

유람선에 추돌해 사고를 낸 크루즈선 선장은 헝가리 경찰로부터 조사를 받은 뒤 구금됐다.

AFP통신 등 외신들에 따르면 64세의 유리 C.로 신원이 공개된 이 선장은 우크라이나 출신으로,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이 선장에게 부주의 태만으로 수상 교통에서 다수의 사망 사고를 낸 혐의를 적용해 구금한 뒤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길이 135m에 이르는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의 선장인 그는 오랜 운항 경험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조된 탑승객들은 해당 크루즈선이 추돌 사고 뒤 구조작업 없이 그대로 운항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