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인터뷰] 윤용석 고양시의회 위원장
[미니인터뷰] 윤용석 고양시의회 위원장
  • 임창무 기자
  • 승인 2019.05.30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해야"
(사진=임창무 기자)
(사진=임창무 기자)

"'국방·군사시설사업에 관한 법률 제12조(기부 및 양여의 특례)'에 따라 이전대상시설물에 대해 대체시설물을 기부하고, 기부한 자에게 이전시설물을 양여하는 방식을 취해야 할것입니다."

윤용석 고양시의회운영위원장는 신아일보와 30일 가진 직격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날 신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지난 2018년 7월27일 문재인 대통령은 전군지휘관 회의에서 '국방개혁 2.0'의 비전과 목표는 명확했다"며 "전방위적 위협에 대응할 수 있는 강한 군대, 국민에게 신뢰받는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고양시는 적극적이고 당당하게 군과 서로 협의해서 기간 내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을 조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고양시의 도심 속으로 들어오게 된 군사시설은 사실 오래 전 논밭과 산속에 있었던 시설물들이지만 오랜 기간 도시가 발전하면서 지금처럼 인구 105만 곁으로 바짝 다가섰다"며 "우리가 자칫 혼돈할 수 있는 안보와 안전을 혼동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군 시설물들이 시민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고 대부분 지상에 존치돼 있고, 일부는 과거부터 사용하던 노후화된 시설에 과거 관리방식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아 민관군이 이를 지혜롭게 대처할 TF팀을 구성해 시민의 안전을 지켜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위원장은 지난 28일 고양 갑 더불어민주당 문명순 지구당위원장, 문재호 고양시의원 등과 국회 국방위원회 안규백 위원장을 면담하고 남북평화를 위한 접경도시 경제의 활성화 방안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참석자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안규백 국방위원장은 "접경지역 도시 발전의 제약 여건을 잘 알고 있지만 국방은 누구도 소홀히 할 수 없는 국가정책이기에 국민의 도리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면서도 "남북관계의 변화와 항구적인 평화를 위해 국방정책도 변화해야 하고 '국방개혁 2.0'에 의한 지역사회와 상생하는 군사시설 조성을 지지하고 고양시와 군부대가 상생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윤 위원장은 "민관군협의체 구성과 관련해 이재준 고양시장과 사전에 논의를 했고 이 시장 역시 공감하고 있어 이와 관련해 1군단 관계자들과 고양시 관계자와 고양시의회가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해야할 것"이라고 말해 상반기 중에 민관군이 함께 고민하는 TF팀이 구성될 것으로 보인다. 

[신아일보] 고양/임창무 기자

ic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