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의회, 제2순환고속도로에 자유로IC 설치 촉구
파주시의회, 제2순환고속도로에 자유로IC 설치 촉구
  • 이상길 기자
  • 승인 2019.05.30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배찬 의장 "46만 파주시민·운정신도시 분노 극에 달했다"

경기 파주시의회는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김포~파주 구간에 자유로IC가 설치가 반영돼야 함을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30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 26일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김포~파주간 2공구 턴킨 심사결과 자유로IC 계획이 없는 현대건설이 선정됐다는 발표에 46만 시민과 특히 파주출판도시와 통일동산은 직격탄을 맞았다며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요구했다. 

의원들은 "한국도로공사가 2공구 턴킨 발주시 자유로IC 설치 방안을 기술제안하도록 하겠다는 약속은 지켜지지 않았다"며 "자유로IC가 설치되지 않으면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는 파주시를 출구없는 섬으로 전락시켜 수도권의 대동맥 역할이라는 본연의 역할을 포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파주시는 남북교류협력시대 물류 출발지와 유입지로서 충추적인 역할이 기대되는 도시로, 자유로IC가 설치되지 않으면 자유로 이용차량이 약 11km를 우회하게 돼 막대한 물류비용을 야기하고 7만여 문산인근 주민은 그동안 받아온 차별에 더해 타 지역과 달리 통행료를 지불해야 하는 불평등 문제까지 발생한다"고 토로했다.  

시의회는 이번 성명서를 통해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앞으로 150일 간의 실시설계 기간에 파주시민과 통일경제를 염원하는 국민들의 욕구를 담아 자유로IC 설치를 반드시 반영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손배찬 의장은 "3기 신도시 발표로 파주시민과 운정신도시 주민들은 밤잠을 이루지 못하고 분노는 극에 달했다"며 "또다시 파주 시민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독단적으로 추진한다면 46만 파주시민은 더 이상 그 어떤 국가사업도 믿지 않을 것이라며 자유로 IC가 반드시 반영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신아일보] 파주/이상길 기자

sg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